수용성 이어 ‘구리·광명’도 후끈… 한달새 7000만원 껑충

 
 
기사공유
구리·광명 일대 아파트값도 상승세를 탄 분위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수용성(수원, 용인, 성남)에 이어 구리와 광명 집값도 오름세가 가팔라진 모습이다.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정책으로 인한 풍선효과가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경기도 아파트 매매가격은 2월 첫째주 0.22% 상승에 이어 둘째 주에는 0.39% 올랐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상승률 0.08%, 0.14%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경기도 아파트 매매가 상승을 주도하고 있는 건 수원과 용인. 수원 권선구는 신분당선 연장과 수인선 등 교통호재가 가득해 한 주 사이 2.54%나 올랐다. 또 영통구(2.24%), 팔달구(2.15%), 장안구(1.03%) 등도 가파른 상승세다.

용인은 수지구와 기흥구가 한 주 동안 각각 1.05%, 0.68% 올랐다. 이는 전주 0.71%, 0.50%에 비해 상승폭이 크게 확대된 수치다.

성남의 경우 두 지역에 비해 아파트값이 안정화돼 있지만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수정구와 중원구 등 일부 지역에서 과열 조짐이 감지된다.

이런 가운데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구리와 광명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구리와 광명의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주 각각 0.65%, 0.41% 올랐다.

구리는 지하철 연장과 인창동 도매시장 사거리 재개발이 예정돼 있다. 광명은 광명역 역세권 개발과 철산동 정비사업, 신안산선 개통 등의 이슈가 있어 집값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구리 갈매 스타힐스’ 전용면적 84.95㎡는 지난달 5억1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이달 초 5억6300만원에 팔려 한 달 새 5000만원이 뛰었다. 또 인창동 ‘동원베네스트’는 전용면적 84.98㎡가 지난달 4억7200만원에 거래된 반면 이달 초에는 5억4500만원에 매매돼 한 달 새 7300만원이 올랐다.

부동산 규제에도 국지적인 풍선효과 등이 나타나 시세가 급등하자 정부는 추가 규제 카드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는 최근 수도권 국지적 상승 지역을 엄중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시장 불안이 심화·확산될 우려가 있는 경우 규제지역 지정 등 필요한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