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에 혈액 수급 빨간불… 위기대응체계 추진

 
 
기사공유
./ 사진= 변재훈 뉴시스 기자
[주말리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유입 등으로 혈액 수급에 빨간불이 켜졌다.

보건복지부는 14일 혈액사용량을 연간 1000유닛 이상인 280여개 주요 혈액 사용 의료기관에 대해 '민·관 합동 혈액 수급 위기대응 실무 매뉴얼'에 따른 혈액 수급 위기대응체계 마련을 공식 요청했다.

혈액 보유량이 위기대응 매뉴얼의 ‘주의단계’ 기준인 3.0일분 수준까지 낮아짐에 따른 조치다. 이번 설 연휴와 방학 그리고 코로나19 감염이 겹쳐면서 단체헌혈이 취소됐고, 외출기피 현상 등으로 혈액 수급이 악화됐다.

혈액 수급 위기단계는 크게 '관심(blue)-주의(yellow)-경계(orange)-심각(red)' 등 4단계다. 혈액보유량을 기준으로 5일 미만일 때 관심, 3일 미만 주의, 2일 미만 경계, 하루 미만 심각 등으로 나눈다.

정부는 아직 혈액 보유량이 3일 미만일 때 주의 단계를 선포하지 않았지만 주의 단계 기준까지 낮아짐에 따라 지난달 30일 의료기관에 혈액 적정 사용을 요청한 이후 후속조치로 이번 위기대응 체계 마련을 주문했다.

혈액수급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의료기관 280여곳은 주요 정책을 결정할 '응급혈액관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부원장급 이상의 병원 운영진, 주요 임상 의료진 및 혈액은행 관리자 등이 포함돼야 한다.

이어 혈액수급 위기 시 혈액형 별 적혈구제제 혈액보유량을 점검할 '혈액보유량 관리책임자'를 지정해야 한다.

또 관리책임자는 정부가 혈액수급 '주의단계'를 선포했을 때 질병관리본부 혈액수급관리시스템(BMS)에 오후 10시까지 소속 의료기관의 당일 혈액사용량 관리현황을 보고해야 한다.

아울러 이들 의료기관에서는 '혈액보유량 위기 단계에 따른 의료기관 대처계획'을 수립토록 했다. 적정 혈액 재고량과 관리방법 설정, 수혈 필요성의 위급도 따라 수혈 우선순위를 마련하고 대처 방안을 마련한다.

혈액 보유량 3.0일분 미만이 지속돼 혈액 수급 '주의단계'가 선포되면 각 의료기관은 즉시 혈액 재고량과 사용량을 준수하고 수혈 우선순위에 따라 '주의단계'시 수혈이 가능한 환자부터 우선 수혈을 시행하게 된다.

하태길 보건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장은 "그동안 혈액수급 위기대응은 헌혈 증진 중심으로 이뤄졌으며 혈액사용량 관리 측면의 대책은 미약했다"며 "의료기관의 혈액사용 관련 역할은 2018년에서야 위기대응 매뉴얼에 규정되어 의료기관들의 인식도가 낮았고 그 내용도 구체적이지 못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조치가 향후 도래할 혈액수급 위기에 대처할 혈액사용 관리방안의 기본 틀을 마련하고 의료기관이 적정한 수혈관리 필요성을 강하게 인식할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8:0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8:0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8:03 02/28
  • 두바이유 : 50.52하락 1.6618:03 02/28
  • 금 : 49.05하락 1.5718:0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