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코로나19 피해시민 지방세 지원

 
 
기사공유
평택시청 전경. / 사진제공=평택시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들을 위해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및 징수유예 등 적극적인 지방세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업체 등 직·간접 피해를 입은 시민이 대상이다.

취득세, 지방소득세, 종업원분 주민세 등 신고·납부하는 세목은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하고, 기존 지방세 부과 및 체납액에 대해서는 납부가 어려운 경우 징수유예하며 기간은 6개월(추가연장 시 최대1년)까지 가능하다.

또한, 피해업체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세무조사를 중단하고, 세무조사가 사전 통지 됐거나 진행 중인 경우에는 중지·연기할 계획이다. 
 

평택=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