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발언 논란 식당 주인 “왜곡된 기사, 정정해 달라”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마포구 신촌을 찾아 한 커피숍에서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로하기 위해 신촌의 한 식당을 찾아 “요새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겠다”고 한 발언이 논란이 되자 해당 식당 주인이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식당 주인은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원래 페북을 안 하는데 선의가 왜곡되는 현상을 보고 마음이 아파 졸필이지만 글을 올려 봅니다”라는 글을 통해 “기사의 내용 중 사실이 왜곡되게 전달되어 국민에게 엉뚱한 오해를 낳게 하고 있어 그 부분을 바로 잡으려고 글을 올립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기사에 ‘상인은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이긴 한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손님이 줄었다)”고 답했다. ‘빨리 극복해야 한다’는 상인의 말에 오히려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라는 말을 건넸다‘라고 되어있는데 여기서 말하는 상인은 상점 주인인 제가 아니라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이모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리께서 코로나19 이후 손님 상황을 이모님에게 물어보셨고 이모님은 손님이 줄었다는 답변을 했다“며 ”이모님이 직원이란 걸 이미 파악하신 총리께서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요”라는 말씀을 농담조로 건네신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자 이모님이 “손님이 적더라도 직원들이 편한 게 아니고 마음이 불편하다”고 하자 총리께서 “지금은 손님이 없으니 편하게 일하시고 손님이 많아지면 그때 사장을 도와 열심히 일하시라”라는 격려말을 했다”고 했다.

식당 주인은 “대표인 저에게는 “장사가 어렵다고 사람들 자르고 그러는 것은 아니지요”라고 하시기에 저도 “그런 일은 하지 않습니다”라고 했고 총리께서는 “나중에 이 위기가 잘 극복되면 지역사회에도 좋은 일을 많이 하라”고 격려하시고 저희 매장을 떠나셨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격려를 받은 저나 저희 직원분이나 다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는데 난데없이 저희 매장과 총리께서 구설에 오르내리니 당혹스럽다”며 “이런 기사를 내기 전에 매장의 대표인 저에게 팩트체크를 했어도 직원에게 근무 강도가 약해져 편하겠다는 노동자 입장에서의 일상적 내용이었음을 금방 알 수 있었을 텐데 그렇지 못하고 이렇게 많은 파장을 낳게 한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식당 주인은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소상공인들과 민생경제를 살리시려 현장방문을 하신 총리님의 일거수일투족이 사실이 왜곡돼 국민에게 전달되는 것은 바람직 못하다 생각된다”며 “사실이 왜곡돼 잘못 나간 부분에 대해서는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기사를 정정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기자님들께서는 향후 기사를 쓰실 때 사실 확인을 꼭 해주시면 엉뚱한 일에 시간낭비하는 일들이 좀 더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며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이 시간에도 불철주야 애쓰시는 대한민국의 모든 공직자분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마무리했다.

<식당주인 페이스북 글 전문>

제가 원래 페북을 안 하는데 선의가 왜곡되는 현상을 보고 마음이 아파 졸필이지만 글을 올려 봅니다.

어제 제가 운영하는 자그마한 매장에 정세균 국무총리께서 방문을 하셨습니다.

“코로나 19”로 고통받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로하시고 국민들에게는 불안감을 덜고 일상생활에 복귀하자는 취지로 매장들을 방문하여 격려하시고 제품도 구매하셨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대한 대책에 만전을 기하겠으니 민간에서는 일상생활을 영위하셔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을 살리고자 하는 취지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중에 저희 매장도 총리께서 들어오셔서 좋은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기사의 내용 중 사실이 왜곡되게 전달되어 국민에게 엉뚱한 오해를 낳게 하고 있어 그 부분을 바로 잡으려고 글을 올립니다.

기사에 나온 부분을 그대로 인용하면

【상인은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이긴 한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손님이 줄었다)”고 답했다.

‘빨리 극복해야한다’는 상인의 말에 오히려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라는 말을 건넸다.】

라고 되어있는데 여기서 말하는 상인은 상점 주인인 제가 아니라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이모님이었습니다. 저는 (사)서대문구 소상공인회의 이사장이라는 직책을 맡고 있기에 총리님을 신촌의 각 매장으로 모시고 들어가야 했으므로 저희 매장에서 총리님을 맞으신 분은 당일 직원으로 근무하는 이모님이었습니다.

총리님에게 미리 직원들이 매장에 계신다고 말씀을 드렸고 그런 상황이 인지된 상태에서 총리께서는 코로나 19 이후에 손님 상황을 이모님에게 물어보셨고 이모님은 손님이 줄었다는 답변을 하셨습니다. 그분이 직원이라는 것을 이미 파악하신 총리께서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요.”라는 말씀을 웃음을 띄우면서 농담조로 건네신 상황이었습니다.

그러자 이모님이 “손님이 적더라도 직원들이 편한 게 아니고 마음이 불편합니다”고 하셨고 총리께서 “지금은 손님이 없으니 편하게 일하시고 손님이 많아지면 그때 사장을 도와 열심히 일하시라”고 격려를 하셨습니다. 대표인 저에게는 “장사가 어렵다고 사람들 자르고 그러는 것은 아니지요”라고 하시기에 저도 “그런 일은 하지 않습니다”라고 대답을 하였고 총리께서는 “나중에 이 위기가 잘 극복되면 지역사회에도 좋은 일을 많이 하라”고 격려를 하시고 저희 매장을 떠나셨습니다.

격려를 받은 저나 저희 직원분이나 다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는데 난데없이 저희 매장과 총리께서 구설에 오르내리니 당혹스럽습니다.

이런 기사를 내기 전에 매장의 대표인 저에게 팩트 체크를 하시고 그런 말을 들었을 때에 기분이 어땠느냐는 사실확인 하나만 했어도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라는 발언의 취지가 소상공인인 저에게 한 것이 아니라 그 곳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근무강도가 약해져서 편하겠다는 노동자 입장에서의 일상적인 내용이었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을 텐데 그렇지 못하고 이렇게 많은 파장을 낳게 한 것은 유감입니다.

“코로나 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소상공인들과 민생경제를 살리시려 현장방문을 하신 총리님의 일거수일투족이 사실이 왜곡되어 국민에게 전달되는 것은 바람직 못하다 생각됩니다. 사실이 왜곡되어 잘 못 나간 부분에 대해서는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기사를 정정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자님들께서는 향후에 기사를 쓰실 때 사실 확인을 꼭 해주시면 엉뚱한 일에 시간낭비하는 일들이 좀 더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코로나 19”의 극복을 위해 이 시간에도 불철주야 애쓰시는 대한민국의 모든 공직자분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 10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