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택배 사칭 여성범죄예방… "안심보관함 확대"

 
 
기사공유
한 시민이 내손도서관에 설치된 ‘의왕 안심택배 보관함’을 이용해 물건을 찾고 있다. / 사진제공=의왕시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택배기사를 사칭한 여성범죄 예방과 택배 받기 어려운 직장인 등을 위한 ‘의왕 안심택배(무인택배) 보관함’을 관내 5개소(고천동·오전동 주민센터, 내손도서관, 의왕역, 청계종합사회복지관)에 설치하여 운영중에 있다고 15일 밝혔다.

택배 수령 장소를 안심 무인 택배 보관함으로 지정하면, 택배 기사가 물품을 무인 택배 보관함에 넣고 장소와 인증번호를 신청인 휴대전화로 보낸다. 신청인은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보관함을 찾아가 인증번호를 누르고 물품을 찾는 시스템이다.

이 사업은 자택에서 택배 수령이 힘든 1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 등 지역 주민의 편의를 증진하고 택배 기사를 사칭한 여성 대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의왕=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