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수르의 ‘맨시티’, 2년간 챔피언스리그 못나간다

 
 
기사공유
맨체스터시티가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재정적 페어플레이 규정(FFP) 위반으로 향후 두 시즌 동안 챔피언스리그나 유로파리그 등 유럽클럽 대항전의 출전금지 징계를 받았다. /사진=로이터

영국 프리미어리그 소속으로 아랍에미리트 부총리이자 아부다비 왕자인 셰이크 만수르가 소유하고 있는 맨체스터시티(맨시티)가 재정적 페어플레이 규정(FFP) 위반으로 향후 두 시즌 동안 유럽 클럽 대항전 출전이 금지된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맨시티가 스폰서십 매출을 부풀리고 셰이크 만수르 구단주가 소유한 시티풋볼그룹으로부터 '정당한 스폰서십 수입'이란 명목 하에 FFP룰을 초과하는 지원을 받았다며 이 같은 중징계 처분과 함께 3000만 유로(약 385억 원)에 달하는 벌금을 물렸다.

이에 따라 맨시티는 프리미어리그 성적과 상관없이 2020~2021 시즌과 2021~2022 시즌 등 두 시즌 동안 UEFA 챔피언스리그나 유로파리그에 출전할 수 없게 된다. 다만 현재 출전 중인 2019~2020 시즌 챔피언스리그는 마무리할 수 있다.

이번 징계 처분에 앞서 UEFA는 전 벨기에 총리인 이브 르테름을 수장으로 하는 수사지휘부를 구성, 맨시티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이에 대해 맨시티 구단은 지난해 6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수사팀과 UEFA 재정총괄부가 불법적인 방법으로 조사를 진행했다며 고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맨시티는 UEFA의 징계 발표 후 홈페이지에 "매우 실망스러운 발표"라는 입장문을 올렸다.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