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포의 크루즈선’ 탑승 자국민 380명 탈출시킨다… 한국은?

 
 
기사공유
미국 정부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 있는 자국민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띄운다.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는 ‘공포’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 있는 자국민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띄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헨리 워크 국장 말을 인용,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380명의 미국인들을 위해 전세기편을 마련했으며 빠르면 16일 미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미국인 탑승객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일본 현지에 관련 팀을 파견했고 코로나19 감염증세가 있는 경우 전세기 탑승을 제재할 예정이다.

미국인 탑승객들을 태운 전세기는 앞서 이달 초 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230여명의 미국인들이 격리되고 있는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인근 트래비스 공군기지로 향하고 도착 직후 추가 검진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3700여명이 탑승해 있으며 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218명이다.

이 크루즈선에는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14명의 한국 국적자가 탑승해 있으며 국내 연고자는 승객 1명과 승무원 2명 등 3명이다. 나머지 11명은 일본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 정부는 이들에 대해 아직 국내 이송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8:0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8:0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8:03 02/28
  • 두바이유 : 50.52하락 1.6618:03 02/28
  • 금 : 49.05하락 1.5718:0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