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빔, 한살 더 먹은' 패션나이' 표현해야

 
 
기사공유
비교적 일찍 다가온 2014년 설. 어떤 복장으로 맞이해야 할까. 멀리 떨어진 가족을 찾는 이는 따뜻함이 절실할 수도, 오랜만에 만나는 친지들에게 부쩍 자란 여성스런 모습을 보이고 싶을 수도 있다.

편안하면서도 패션 센스는 빛내줄 스타일리시한 설빔 아이템과 코디법을 소개한다.

▶ 발이 편해야 먼길도 즐겁다.
▲사진 제공=지니킴
아직까지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는 추운 겨울인 만큼 보온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또한 장시간 차를 타고 이동하는 경우 발이 붓지 않고 편안해야 한다. 지니킴의 퍼그 롱 부츠는 안쪽으로 부드러운 털이 감싸져 있어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주며, 종아리까지 감싸는 편안한 착용감이 매력적인 슈즈이다. 세련된 매력을 어필하고 싶다면 심플&모던한 디자인의 라이딩 부츠를 선택해도 좋다.

▶ 생기 있는 컬러 백으로 분위기 업
▲사진 제공=지니킴
가족과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들에게 ‘예뻐졌다?!’ 라는 말을 듣기 위해서는 컬러 아이템을 활용하여 감각적인 스타일을 보이는 것이 좋다. 눈에 띄는 화려한 컬러 백은 패션의 완성에 마지막 점을 찍어준다. 귀엽고 깜찍한 사이즈의 미니백이나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라인의 숄더 백 모두 어필하기엔 안성맞춤.

밋밋한 무채색 코트 NO! 패턴 코트 OK!
▲사진제공=조이너스

단정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는 겨울 외투로는 코트가 제격. 그런데 미니멀한 디자인은 패션을 어렵지 않게 연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다소 밋밋할 수 있다.

각각 색이 다른 부분을 이어 붙여 패치워크로 완성한 듯한 코트는 그린, 아이보리, 그레이 등이 섞여 도회적인 느낌을 준다. 단 이렇게 패턴이 돋보이는 코트는 차분한 이너와 구두, 핸드백 등을 매치하는 것이 필수.

또 기하학적 패턴의 코트는 한 가지 색에 집중한 스타일링을 시도하는 것이 좋다. 두 가지 색이 섞인 코트의 경우 블랙처럼 어두운 색을 포인트로 삼아 원피스나 스커트 등은 최대한 디테일이 배제된 것을 택하고 목걸이, 구두 등으로 화려한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도 좋은 방법.

조이너스의 관계자는 “도시적이고 세련된 감성을 표현하되 불편하지 않은 귀성길 패션을 위해서는 코트를 중심으로 니트에 신축성 좋은 스키니 진 등을 함께 스타일링 해볼 것을 추천한다”며 “누구나 소장하고 있는 무채색 코트 보다는 색이나 패턴으로 힘을 준 코트를 상대적으로 심플한 하의와 매치하면 쉽게 멋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미지=부츠·백:지니킴, 코트:조이너스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