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가장 막히는 곳은 '홍대정문 앞'

 
 
기사공유
지난해 서울 전체 도로의 하루 평균 통행 속도는 26.4㎞/h, 도심도로는 18.7㎞/h, 외곽도로는 26.6㎞/h로 분석됐다.

서울시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시내 통행속도 분석체계를 새롭게 구축하고, 연간 76억 여건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3년 서울시 차량통행속도를 발표했다.

도로별로는 도시고속도로(59.9km/h), 주간선도로(26.6km/h), 보조간선도로(23.6km/h) 순이었으며 주간선도로는 오전·오후의 속도차이가 19.9%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도심의 오전 통행속도는 23.4km/h, 오후 통행속도는 18.7km/h로, 도심의 오전·오후의 속도차이가 전구간이나 외곽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 전일 속도는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시간대별로는 월요일 오전(25.6km/h) 금요일 오후(21.6km/h)가 가장 혼잡했다. 오전 통행속도는 평일이 주말 대비 21.7% 느린 것으로 나타났고 출근차량 증가가 주요인으로 보인다.

한편 낮의 통행속도는 평일이 2.3% 빠르나 주말과 큰 차이가 없었다.
 
/자료제공=서울시
◆홍익대 앞·청계천·남대문 일대 등 도심 도로의 통행속도 낮아

주간선도로·보조간선 도로별로는 마포구 홍익로(홍익대 정문 앞)가 12km/h로 가장 혼잡한 도로였다. 뒤를 이어 수표로(청계천), 칠패로, 마른내로, 청계천로, 남대문로 순으로 도심도로의 통행속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로는 강북구의 통행속도가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이는 강북구의 도로 중 통행속도가 높은 도시고속도로와 주간선도로의 비중이 낮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시고속도로를 제외한 구간의 주중과 주말의 통행속도 차이는 업무시설이 밀집돼 있는 강남구, 서초구, 중구 순으로 속도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서울시 전구간에 대한 통행속도자료는 교통정책 수립시 활용되는 기초자료의 한 가지 지표로 활용되며, 개별 도로별 통행속도 자료는 주요도로나 교차로의 교통소통 개선을 위한 지점선정 등에 중요한 지표로 사용되고 있다.

특히 2013년 속도보고서는 교통분야 관계자가 아닌 시민들도 쉽게 관심지역의 정보를 찾을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

김경호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통행속도 자료는 매년 각 자치구의 주요도로나 교차로의 교통개선 사업시에도 중요한 지표로 쓰이기에 정확성을 높이고자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통행속도를 개선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병화 mttime@mt.co.kr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23:59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23:59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23:59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23:59 12/06
  • 금 : 63.02상승 0.2923:59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