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위험 문화재 10건 중 3건, 소방 설비 보완 시급

 
 
기사공유
경주 석굴암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문화재 10건 중 2건 이상이 보수나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방·감지 설비가 설치된 문화재 10건 중 3건은 개선과 보완이 요구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재청은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문화재 종합실태점검 결과와 분야별 후속조치·제도개선계획'을 발표했다.

문화재청은 전국 시·도와 함께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노출돼 훼손 위험도가 높은 지정·등록 문화재 7393건과 안전시설이 취약한 사찰·서원·문중 등 유물 다량 소장처 47곳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종합 실태점검을 실시했다.

문화재 특별 종합점검 결과 구조적 결함 등으로 인한 즉각 수리조치(87건), 보수정비(1412건), 정기 모니터링(183건) 등 관련 대책이 요구되는 문화재가 1683건(22.8%)에 달했다.

소방·감지 설비가 설치된 문화재 427건 중에서는 128건(30%)의 설비에 대한 개선과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벌레 등 생물에 의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목조문화재 121건 가운데 방충사업(5건)과 주기적 모니터링(85건) 등 90건은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은 시급한 보수·정비가 필요한 문화재의 경우 긴급 보수비를 지원해 올해 안에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문화재 보존에 대한 선제 대응과 위험요소 예방을 위한 제도개선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문화재 예방관리 차원에서 현재 시행하고 있는 '돌봄사업’을 확대하고 실시간 문화재 현장관리가 가능한 문화재 응급구조 체계인 '문화재 119시스템'도 도입한다.

또 국보·보물·사적 등 중요 건축문화재의 정기조사 법정주기를 기존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해 실효성을 높인다.

석굴암, 해인사 대장경판, 반구대 암각화, 첨성대 등 국민적 관심과 상징성이 큰 문화재는 중점 관리대상 문화재로 정해 상시 점검 체계를 구축하고 맞춤형 점검·관리를 하기로 했다.

이밖에 문화재 현장 전문인력 양성기반 마련을 위한 '문화재관리사' 제도를 2016년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추진하고 보수·정비 예산 이원화로 정책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시·도지정문화재의 관리체계도 강화할 예정이다.



 

박효주 hj0308@mt.co.kr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7.92하락 4.0716:13 07/17
  • 코스닥 : 819.72하락 5.9916:13 07/17
  • 원달러 : 1124.10하락 5.116:13 07/17
  • 두바이유 : 71.84하락 3.4916:13 07/17
  • 금 : 72.95상승 1.316:13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