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트렌치 코트'…비슷해 보이지만 다양한 스타일로 유혹

 
 
기사공유
어느덧 맨살에는 차가운 기운이 느껴지는 선선한 가을이 다가왔다. 이맘때 떠오르는 패션 아이템이 바로 트렌치코트다.

지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매력을 가진 트렌치코트는 무심하게 걸쳐 입은 듯 하지만 시크함을 느낄 수 있고, 편하게 연출해 보이지만 세련됨을 보여준다. 이렇듯 마음을 사로잡은 만능 아이템 트렌치코트의 연출법과 트렌드를 알아보자

여성스러움의 향연

최근까지 클래식 트렌드의 영향으로 디자인이나 실루엣, 소재 등이 기본에 충실했었다면 올 시즌엔 더욱 부드럽고 페미닌한 느낌의 트렌치코트가 대세이다. 때문에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있어서 더욱 효과적으로 스타일링이 가능해졌다.

트렌치 코트의 가장 기본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는 H라인 스커트나 와이드 팬츠의 매치는 실패할 확률이 적으면서도 클래식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또한 톤앤 매너를 잘 살린 심플한 룩은 세련되고 단아한 느낌을 줄 수 있으며, 실크 블라우스나 프린트가 들어간 원피스 위에는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있어서 효과적이다.

여기에 시계나 팔찌 등 액세서리 활용을 더해주어 여성미를 강조하여 주고 스카프나 머플러를 매치해 자칫 단조로워 보일 수 있는 단점을 극복한다면 더욱 효과적인 실속아이템이 된다.


▶캐쥬얼한 느낌으로 다가온 야상형 트렌치

가을은 야상의 계절이라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캐쥬얼 하면서도 세련되게, 꾸민듯 꾸미지 않은 모습으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러한 인기는 트렌치 코트에도 불어오고 있다.

야상형 트렌치 코트라고 불리는 이 아이템은 기본적으로 엉덩이를 덮는 기장으로 활동성을 강조했고, 탈 부착이 가능한 후드로 세련된 트렌치코트인 동시에 캐주얼 한 야상 느낌을 모두 살렸다.

자칫 무거워 보일 수 있는 야상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트렌치 코트의 시크함을 살려낸 야상형 트렌치 코트는 스키니 팬츠와 캔버스화로 스타일링하면 보다 캐주얼한 무드로 연출할 수 있고, 원피스나 쇼츠에 워커와 매치하면 페미닌하면서도 시크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다.


▶다양한 컬러와 트렌스포머 트렌치코트

트렌치코트는 클래식한 디자인에 베이지 or 블랙이라는 기존의 모습이 다소 지겹다면? 이런 사람들을 겨냥해 최근 기본 클래식한 스타일에서 벗어나 다양한 변화를 추구하는 디자인이 주목 받고 있다. 

사랑스러운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는 핑크나 스카이 블루 컬러 등이 심심치 않게 보이고 있으며, 건강한 이미지를 느낄 수 있는 그린이나 데님느낌의 트렌치 코트 까지 등장하여 패션피플의 소장욕구를 자극하고 있는 것. 

또한 일교차가 심한 가을에 적합한 트렌스포머 패션(기후에 맞춰 옷의 일부를 탈 부착 하거나 변형해 입을 수 있는 디자인) 은 트렌치코트에서도 또 다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라이너의 탈부착으로 보온성을 조절할 수 있는 단순한 디자인부터 조각조각 분해되어 원피스나 자켓등 단독으로 입을 수 있는 디자인, 탈 부착이 가능한 모자, 케이프가 달린 트렌치코트 등이 시선을 끈다.
<사진=브랜드 : 제라드다렐, 꽁뜨와데꼬또니에, 프론트 로우 BY W컨셉, 타스타스, 주크, 오즈세컨, 헤지스레이디, 미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