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위크&] 적게 먹고 많이 달리는 자동차 '연비 톱20'

 
 
기사공유

바야흐로 ‘연비’ 시대다.

최근 자동차 구매에 가장 영향을 끼치는 지표는 단연 ‘연비’다. 아무리 주행 성능이 뛰어나고 안전성을 높였다 해도 연비가 낮으면 외면받는 반면 연비가 높으면 주행감이 다소 떨어지거나 옵션이 많지 않아도 인기를 끈다. 자동차 제조사 입장에서는 무조건 연비를 높일 수밖에 없다. 가솔린보다 연비가 좋은 디젤, 하이브리드 차량을 계속 출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 출시되고 있는 차량들에 대해 국토부가 측정한 표시연비를 기준으로 20위까지 순위를 매겨봤다.

연비를 리터당 킬로미터로 단순 환산할 수 없는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제외했고 배기량이 같은 동일 모델에 대해서는 최고연비 모델을 기준으로 했다.

현재 가장 높은 연비를 보이고 있는 차량은 푸조 208 1.4 e-HDi로 21.1km/ℓ의 연비를 보였다. 2위는 토요타의 하이브리드차 프리우스(21km/ℓ)가 차지했다.

20위 안에 15개 모델이 디젤 차량이었고 5개 모델이 하이브리드 차량이었다. 디젤 기술의 눈부신 발전을 대변하는 대목이다. 특히 BMW 320d efficient Dynamics Edition은 1999cc의 높은 배기량에도 불구하고 19.7km/ℓ라는 높은 연비를 보였다.

가장 많은 모델을 올린 브랜드는 ‘푸조’였다. 푸조는 ▲208 1.4 e-HDi ▲푸조 208 1.6 e-HDi ▲푸조508 1.6 e-HDi ▲푸조 308 e-HDi ▲푸조 3008 1.6 e-HDi 등 5개 모델의 이름을 올렸고 시트로엥 차량을 합하면 총 7개 차종이다.

국산차 중에서는 현대차의 엑센트 1.6 디젤, 아반떼 1.6디젤 모델이 순위에 올랐으며 기아차의 프라이드 1.4 디젤도 8위에 올랐다.

르노삼성의 QM3 또한 18.5km/ℓ의 높은 연비로 13위에 올랐다.

하이브리드 차종은 예상밖으로 부진한 모습이다. 토요타 프리우스, 포드 퓨전, 혼다 씨빅, 렉서스 CT200h, 링컨 MKZ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하이브리드 차량의 특성상 운전자의 운전 습관과 도로 사정에 따라 실제 연비는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이보다 훨씬 높은 효율을 보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른바 ‘연비운전’을 통해 전기차 방식 구동률을 높이면 표시연비보다 훨씬 높은 연비를 체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0%
  • 0%


  • 코스피 : 2343.68하락 9.2921:57 05/30
  • 코스닥 : 649.06상승 6.0821:57 05/30
  • 원달러 : 1125.10상승 3.421:57 05/30
  • 두바이유 : 50.65상승 0.2321:57 05/30
  • 금 : 1265.90하락 2.221:57 05/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