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퀴어축제 금지 통고, 주최측 "반 성소수자·보수개신교단체 도와준 것"

 
 
기사공유
'서울광장 퀴어축제' /사진=코리아 퀴어 페스티벌 홈페이지 캡처

'서울광장 퀴어축제'

서울광장 퀴어퍼레이드 주최 측이 "남대문경찰서와 서울지방경찰청의 거리행진 금지 통고 사유들은 납득할 수 없다"며 항의에 나섰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와 각계 단체 대표 30여명은 2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30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8조 제2항 및 제12조 제1항에 의거해 거리행진 금지통고를 했다.

경찰은 행진로의 일부가 먼저 신고된 단체 행진로 4개 장소와 겹치고, 교통에 불편을 줄 우려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지난 2000년부터 15년간 종로, 청계천, 신촌 등 서울시내 곳곳에서 매년 퀴어문화축제가 개최됐고 매년 거리행진인 퀴어퍼레이드를 진행해 왔다"며 "그동안 시민의 통행과 차량소통에 지속적이거나 심각한 불편을 초래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행진로가 겹치는 것에 대해선 "오직 퀴어퍼레이드를 방해하려고 집회신고를 한 반 성소수자·보수개신교단체의 행사가 주변 장소에 예정돼 있다는 이유로 퍼레이드를 금지한 것은 사실상 이들을 도와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퀴어문화축제는 성소수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과 혐오, 편견에 맞서 성소수자들이 광장으로 나와 목소리를 내고 자신을 표현하는 축제"라며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예정대로 평화로운 행진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175.97하락 3.5211:18 03/19
  • 코스닥 : 752.50하락 0.6311:18 03/19
  • 원달러 : 1131.30하락 0.811:18 03/19
  • 두바이유 : 67.54상승 0.3811:18 03/19
  • 금 : 67.32하락 0.3911:18 03/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