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해상배송'으로 역직구 배송비 30% 줄였다

 
 
기사공유
터파크가 '해상배송'으로 역직구제품의 배송비를 30%가량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는 22일 해외 역직구사이트 글로벌 인터파크가 중국 현지 상배송을 이용해 상품 피와 무게에 상관없이 부담 없는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해상 간이통관 시스템’을 지난 20일 열었다고 밝혔다

‘해상 간이통관 시스템’은 글로벌 인터파크와 산업통산자원부, 관세청과 함께 해상 페리선을 활용해 그 동안 무게나 부피 제약으로 중국 소비자가 구매하기 어려웠던 한국 상품을 쉽게 배송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의 복잡한 해상 통관시스템을 간소화해 온라인 주문-통관-택배 절차가 원스톱으로 이루어지게 했으며, 지난 9월 인터파크와 청도세관의 ‘해상 간이통관을 활용한 한·중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이후 국내 최초로 도입다.

중국 현지에서 해상 간이통관을 통해 주문되는 상품은 항공 대비 물류비를 최대 30%까지 절약하는 동시에 복잡한 절차 없이 엑스레이 검사만으로 간이통관이 되고 바로 중국 내 택배회사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항공 특송으로 진행되는 전자상거래 물품의 경우, 지연이나 반송 등 예측하기 어려운 배송사고가 많은 편인데 비해 새로 도입된 간이통관 시스템의 경우 소비자 주문내역과 실제 제품이 일치 시 100% 통관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로써 회사는 물류비를, 소비자들은 배송비를 최대 30%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준선 인터파크 해외사업기획팀장은 “’해상 간이 통관 시스템’ 도입을 통해 구매 민감도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배송 서비스 품질을 높여 중국 고객들이 보다 빠르고 합리적인 상품 구매를 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기존 중국 고객들이 경량, 소량 구매를 선호했던 것을 감안해 향후 고중량, 다량 구매에도 어려움이 없도록 최적화된 직구 쇼핑경험을 제공 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인터파크에서는 오늘(22일) 해상배송 오픈을 기념해 여성용품, 유아, 생활가전 등 인기상품 일부의 해상운송비용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