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국민의당 출마선언 "전북은 나라 구한 곳"… "이재명 성남시장 영입해야"

 
 
기사공유
국민의당에 입당한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오는 4·13총선에 전북 전주병(종전 전주덕진) 선거구에 출마할 것을 29일 공식 선언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북도당 기자회견에서 "박근혜정부가 '민생악법'을 양산하고 있다"면서 "이 정권의 폭주에 제동을 걸고 정치악법을 제지할 수 있도록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국민들은 먹고사는 문제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번 총선은 민생정치 경쟁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실질적인 가계소득 증가율이 0.9%에 머물러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전 가구의 소득이 뒷걸음질 치는 한심한 상황에서 국민들은 가구소득을 늘리는 방법을 원하고 있는데 정치권에서는 그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전 장관은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 시행된 시장단가제를 박근혜정부가 철회하고 '표준품셈제도'로 돌렸는데 이재명 성남시장이 이것을 다시 관급공사에서 시장단가제로 돌려 예산을 15% 가량 절감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 과정에서 아무런 힘을 보태지 못했는데 이런 결정을 내린 이재명 시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국민의당이 그를 영입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당은 공정임금법과 공공주택특별법(일명 컴백홈법), 토지임대부건물분양특별법(반값아파트법) 등 이른바 민생법을 공약으로 제시했다"면서 "이렇게 가야 총선이 끝나더라도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정 전 후보는 "전북은 과거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일어나 나라를 구한 곳"이라며 "전북의 국민의당 10명의 장수가 제2의 동학혁명군의 선봉에 설 수 있도록 전북도민들께서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당 예비후보로 전북 전주병 선거구에 총선 출마를 선언 한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