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트위터, 연일 김종인 직격 "가만히 있으라? 더민주 가만히 있으면 '정권교체' 침몰"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연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직격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19일 오전 김 비대위 대표의 당대표직 추대론에 대해 "북한노동당 전당대회에서나 가능한 일"이라며 맹비난한 데 이어, 이날 오후에는 "더민주 선장은 아무에게나 함부로 맡겨서는 안 된다"며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가만히 있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가만히 있어서 세월호 참사가 있었다. 더민주 이대로 가만히 있으면 정권교체 침몰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더민주 선장은 아무에게나 함부로 맡겨서는 안 된다"며 "민주정당에 걸맞은 리더십이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자신의 트위터에 '당대표의 자격'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정 의원은 "국회의원 후보자도 공천심사 시 부정부패 비리혐의자는 배제한다"며 "하물며 당대표하려는 사람은 더욱 엄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민주화운동으로 감옥간 것도 아니고 비리혐의로 돈 먹고 감옥간 사람은 과거사라도 당대표 자격 기준에서 원천배제해야 한다"면서 김 대표를 겨냥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도 "셀프 공천도 문제지만 셀프 (당대표) 추대, 셀프 합의 추대라는 게 가능한 일이냐, 민주 국가에서"라고 반문한 뒤 "이거(대표 합의 추대)는 북한노동당 전당대회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어떻게 그런 마음조차 먹을 수 있는 건지 상당히 의아하다"며 김 대표를 일갈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5.63하락 5.2615:30 02/19
  • 코스닥 : 748.05상승 2.7215:30 02/19
  • 원달러 : 1128.20상승 2.415:30 02/19
  • 두바이유 : 66.50상승 0.2515:30 02/19
  • 금 : 66.73상승 1.6115:30 0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