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네파탁에 대만 '쑥대밭' 3명 사망·172명 부상… 우리나라 영향은?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제1호 태풍 '네파탁(NEPARTAK)'이 지난 8일 새벽 대만을 쓸고 간 뒤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3명이 숨지고 172명이 다쳤다.

대만 재해대책센터는 61년만에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변한 네파탁이 강풍을 동반한 호우를 뿌려 가옥침수, 붕괴, 산사태 등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당초 태풍 네파탁은 대만 중부를 관통해 서부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이라 예상했지만 이동 방향을 남쪽으로 바꿔 대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우리나라 기상청도 네파탁의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새벽 3시쯤 네파탁은 중국 푸저우 서쪽 약 250km 부근 육상에서 소멸하면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대만과 중국을 거치면서 지면과의 마찰로 힘을 크게 잃어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약해진 것으로 보인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