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기념우표, 탄생 100돌 내년 60만장 발행… 신경민 "상례 벗어나는 것"

 
 
기사공유
박정희 기념우표.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에 대해 신경민 의원이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20일) 우정사업본부의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에 대해 “상식이 아니다”며 비판하는 의견을 냈다.

신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직의 탄신이라는 두 가지 예외를 만들어가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우표를 내겠다는 건 여러 상례를 벗어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앞서 내년에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을 맞아 기념우표 60만장을 발행하기로 했다. 기념우표 발행은 학계·언론계·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우표발행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박정희 대통령 외에 전직 대통령 탄생 기념 우표는 아직 나온 적이 없다.

신 의원은 또 "구미시 경실련에서 여론조사를 한 것을 보면 구미 시민도 전폭적으로 (찬성)한 것 같지 않다"며 "슬쩍 심의위원회에 공을 넘기지 말고 우정사업본부 내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검토해 논란이 많고 지나치다면 아무리 결정을 했어도 근본적인 검토를 하는 게 맞다"며 재검토를 요구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