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S토리] 중고차업계 생존 키워드 '인증'

 
 
기사공유

회원 2000만명을 보유한 ‘중고나라’가 4월 중고차시장에 뛰어든다. 대기업이 주춤한 사이 높은 충성도를 앞세워 시장 판도를 바꾸겠다는 야심을 드러낸 것. 업계의 관심은 매우 뜨겁다. 직접 매물을 보유하고 관리하는 게 아니라 그 역할을 하는 ‘딜러’(판매사원)를 엄선, 이들이 활동할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특이한 전략을 내세워서다.


최근 우리나라 중고차시장이 ‘블루오션’으로 평가받는다. 자동차업계나 금융계 할 것 없이 관심이 높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중고차시장의 규모는 378만대로 2015년 367만대보다 3.1% 늘었다. 지난해 약 180만대 판매를 기록한 신차시장의 2배 규모다. 중고차시장 거래액도 어느덧 연 30조원 규모로 늘어났다.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거대한 시장이다. 


중고차시장. /사진=머니투데이 DB

◆‘인증’하니 바뀐 분위기


거대한 시장규모임에도 중고차시장은 그간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됐다. 수요자와 공급자의 정보격차로 인한 낮은 시장신뢰도 때문에 성장에 한계가 있었다. 무섭고 속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