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국회 산자위원장 "마이크로의료로봇 활성화, 법적 지원 절실"

한국 의료로봇산업 특화전략, 주최 포럼서 제시

 
 
기사공유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마이크로 의료로봇 산업을 우리나라 의료로봇산업의 핵심역량으로 지원하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광주 동구남구 갑·사진) 주최로 11일 국회에서 열린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포럼'에서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 특화전략으로써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육성 방향이 논의됐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박종오 마이크로 의료로봇 센터장은 "마이크로의료로봇은 한국이 확보한 특허수와 기반기술에서 세계경쟁력을 갖고 있다"면서 "소비재로봇을 뛰어넘는 고부가가치 로봇으로 정부의 전략적 투자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경훈 로봇PD는 '국내 마이크로 의료로봇 상용화' 방안을 소개하고, '산·학·연·관 역할 분담을 통한 마이크로 의료로봇 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장병완 의원은 "광주가 보유한 우수한 의료로봇 산업 인프라를 활용하여 첨단 고부가가치 산업인 마이크로 의료로봇을 우리나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법적 지원은 물론, 마이크로 의료로봇 산업에 대한 파격적인 투자와 지원으로, 우리나라만의 의료로봇 산업 특화 전략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23:59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23:59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23:59 01/22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23:59 01/22
  • 금 : 64.26하락 0.0123:59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