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1R] 1만6000명 환호 속 시즌 개막… 괴물차 클래스 우승자는?

 
 
기사공유
슈퍼 6000 클래스 1위 조항우 (ATLAS BX) 경기장면 /사진=CJ슈퍼레이스 제공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017시즌 1라운드는 1만6000여명 관중의 환호 속에 막을 내렸다.

지난 16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 21랩=91.266km)에서 열린 캐딜락 6000클래스 결승전. 예선 1위를 기록, 폴포지션으로 출발한 조항우(아트라스BX)는 출발부터 마지막 랩까지 단 한번도 추월을 허용치 않았다. 시즌 첫 우승을 폴 투 피니시로 장식한 것. 아울러 팀 동료 팀 베르그마이스터가 2위로 들어오며 겹경사를 맞았다. 포디움 마지막 자리는 엑스타레이싱의 이데 유지가 차지하며 포인트를 쌓았다.

개막전에 참가한 스톡카는 22대. 이날 결승전은 롤링 스타트로 시작해 조항우가 첫 코너를 장악하며 대열을 이끌었고 2랩째 조항우, 팀 베르그마이스터, 이데 유지, 야나기다 마사타카(아트라스BX), 김동은(CJ Logistic Racing), 정의철(엑스타레이싱), 김의수와 오일기(이상 제일제당 레이싱), 타카유키 아오키와 류시원(팀 106)의 순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슈퍼 6000 클래스 시상식 /사진=CJ슈퍼레이스 제공

선두권 순위는 변화없이 3랩을 맞았고 중위권 변화가 컸다. 류시원이 아오키를 추월했지만 다시 12위로 밀렸다. 4랩에서는 정연일(헌터-인제레이싱)이 10위 황진우(CJ Logistic Racing)를 앞질렀고, 13랩에선 김동은이 정의철과 접전을 벌이다 추월에 성공했다.

이날 우승한 조항우는 지난 시즌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경기 중 우승과 2위에 이어 올해 첫 경기에서도 우승컵을 거머쥐며 이 경기장에서 가장 강세를 보인 드라이버에 이름을 올렸다.

슈퍼 6000 클래스 스타트 장면 /사진=CJ슈퍼레이스 제공

한편,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017시즌 2라운드는 오는 5월14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 XTM을 통해 생방송된다. 아울러 네이버와 티빙을 통해 온라인 시청도 가능하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07상승 12.5923:59 12/16
  • 코스닥 : 771.82상승 1.4723:59 12/16
  • 원달러 : 1089.80상승 0.723:59 12/16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23:59 12/16
  • 금 : 1257.50상승 0.423:59 12/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