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앱 이용한 부동산거래 쑥쑥… VR서비스 등 다양화

 
 
기사공유
직방 VR서비스. /사진제공=직방

스마트폰앱을 이용한 부동산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소비자와 공인중개사를 연결해주는 부동산 O2O플랫폼 이용자가 증가하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부동산거래의 인터넷서비스 중 스마트폰 이용 건수는 지난해 1월부터 올 5월까지 한달 평균 35%에 불과하다가 지난달 두배가량 증가한 69%를 기록했다. 특히 부동산114는 지난달 모바일서비스를 강화, 아파트 시세뿐 아니라 인구·학군 정보와 증강현실(AR) 기술을 도입한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부동산 O2O플랫폼업계 1위인 직방도 아파트단지 내 놀이터와 어린이집 등에 관한 정보를 구축하고 가상현실(VR) 기술을 통해서 스마트폰앱으로 집구경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 홍익대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강남이나 관악구 같은 곳은 공급이 많아서 집주인의 연락처 공유가 잘돼 있는 반면 홍대는 그렇지 않다"며 "직방의 중개 연결서비스로 매물을 구하기가 한결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직방 관계자는 "공인중개사시장의 10% 정도가 부동산 O2O서비스를 이용하는데 과거에는 공인중개사사무소가 번화가나 건물 1층에 있어야 접근성이 좋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요즘은 젊은층 대부분이 스마트폰앱으로 매물정보를 얻기 때문에 굳이 임대료가 비싼 곳에 있을 필요성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14하락 24.4110:25 12/14
  • 코스닥 : 670.34하락 11.4410:25 12/14
  • 원달러 : 1128.20상승 4.810:25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0:25 12/14
  • 금 : 58.81하락 0.4210:25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