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현장노동청서 '장애인 목소리' 듣는다… "정책 적극 반영"

 
 
기사공유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 2번째). /사진=임한별 기자

고용노동부는 19일부터 3일 동안 제34회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가 열리는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장애인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현장노동청을 설치한다고 발표했다.

고용부가 지난 12일부터 전국 주요 도시에 설치해 운영 중인 현장노동청은 국민, 노동자, 기업 등으로부터 잘못된 노동 행정 관행, 제도 상의 불편, 애로 사항 등을 받아 노동 행정 관행과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노동청이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장애인 근로자 및 구직자는 이동 상의 불편 등으로 현장노동청을 방문해 제안·진정서를 제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고용부는 벡스코 현장노동청을 통해 장애인기능경기대회, 장애인채용박람회에 참여하는 장애인 노동자 및 구직자, 고용 사업주 등을 대상으로 제안·진정서를 중점적으로 접수한다는 방침이다.

김영주 고용부 장관은 이날 벡스코 현장노동청을 방문해 "장애인 의무 고용 미준수, 지적장애인에 대한 강제 노동 사례 등이 언론에 자주 보도되는 등 우리 사회의 장애인 인식이 높지 않다"며 "장애인 직업 능력 개발 및 취업 지원 인프라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장애인 노동자 및 구직자, 고용 사업주 등이 제안과 진정을 제출할 수 있도록 현장노동청이 마련된 만큼 장애인 정책에 대한 다양하고 많은 의견을 제출해달라"며 "접수된 제안과 진정은 노동행정 의견수렴 태스크포스(TF)를 통해 꼼꼼히 검토해서 장애인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0.50하락 10.5318:01 04/25
  • 코스닥 : 750.43하락 7.3918:01 04/25
  • 원달러 : 1160.50상승 9.618:01 04/25
  • 두바이유 : 74.57상승 0.0618:01 04/25
  • 금 : 73.67하락 0.118:01 04/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