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5년동안 8만건 '줄줄'… 블록체인 등 대체수단 필요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2012년부터 5년간 공인인증서가 총 8만건 이상 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유출된 공인인증서는 총 8만97건으로 나타났다.

2012년 8건에 불과했던 공인인증서 유출은 2013년 8710건으로 전년 대비 1000배 이상 폭증했다. 이듬해인 2014년에도 공인인증서는 4만1733건이 유출됐다.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2만2000여건, 6850건으로 감소추세에 있지만 여전히 매년 수천건 이상의 공인인증서가 유출되고 있는 셈이다.

신용현 의원은 “현재 공인인증서 중심의 개인 인증시스템을 유지해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보안에도 취약하고 글로벌 트렌드에도 맞지 않는 공인인증서 제도를 고집하기보다 다양한 인증 프로그램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만한 각종 수단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며 “가장 대표적으로 금융권에서 내년 상반기 블록체인을 활용한 방식이 도입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