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남동생, 9세 차이 늦둥이의 예능감 "또 놀았구나?"

 
 
기사공유
'비행소녀' 김지민 남동생이 최초로 공개됐다.
김지민 남동생. /사진=MBN '비행소녀'방송화면 캡처

지난 22일 전파를 탄 MBN 예능 프로그램 '비행소녀'에서 김지민의 집에 남동생이 방문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김지민은 자신의 어머니와 집의 가훈을 정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었다. 김지민은 "작년에 너무 힘든 한 해를 보내고 나니 올해만큼은 새롭게 출발하고 싶었다. 특히 가정의 안정이 필요했다"고 털어놨다.

김지민과 어머니가 가훈 결정에 고민이 깊어질 무렵, 누군가 초인종을 누르고 들어왔다. 바로 김지민보다 9세 어린 늦둥이 남동생이었다. 그는 "저는 김지민 동생 김성래입니다. 나이는 26세고 가끔 이렇게 놀러 옵니다"라고 말하며 자신을 소개했다.

독감에 걸린 김지민이 남동생에게 "헤이 브라더. 섹시하지?"라며 허스키한 목소리로 묻자, 남동생은 "또 놀았구나?"라며 티격태격 현실 남매의 모습을 보였다. 남동생은 "내가 아는 사전적 의미랑 좀 다른 건가?"라고 센스 있게 답해 개그우먼 동생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결국 김지민 가족은 논의 끝에 '난 틀렸으니 너라도 커다오. 내 집에게'로 가훈을 최종 결정해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이날 식사를 하던 어머니는 김지민에게 "두릅나물도 먹어 봐. 동해야. 그리고 고사리도 동해 출신이야"라고 강력 추천했다.

이에 김지민은 남동생에게 "너는 이런 거 많이 먹었겠다. 동해 오래 살아서"라고 부러움을 드러냈고, 남동생은 "그럼. 두릅이랑 잘 알지 내가"라고 대꾸했다.

그러자 김지민은 "나 동해 오래 살았어도 엄마가 하도 남매 차별이 심해갖고 귀한 음식 많이 못 먹었다"고 갑자기 서러움을 토로했다.

이에 남동생은 "나는 잘 모르겠던데?"라고 어리둥절해했고, 김지민은 "너 때문에 내가 차별을 받았기 때문에 너는 몰라"라고 버럭 했다.

그러자 어머니는 "나는 그런 차별을 안 했는데. 너를 미워한 게 아니라 아들을 좀 귀하게 생각했지 그냥"이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19.03하락 2.6114:31 06/26
  • 코스닥 : 709.23하락 0.7914:31 06/26
  • 원달러 : 1157.60상승 1.414:31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4:31 06/26
  • 금 : 63.38하락 0.6414:31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