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혁신적인 러닝화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 전 세계 최초 한국서 첫 공개

 
 
기사공유
image
 

나이키가 혁신적인 폼 솔루션을 장착한 러닝화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Nike Epic React Flyknit)’를 오는 2월 9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다고 밝혔다. 


나이키에 따르면, 러너들은 발이 지면에 맞닿는 모든 순간의 충격을 흡수하고, 러닝 후반까지 지치지 않도록 에너지가 반환되며 발 밑에서 느껴지는 가벼움을 비롯해, 계속되는 러닝에도 잘 마모되지 않는 러닝화를 원했다. 나이키의 혁신 전문가들과 화학 및 공학 분야 전문가들 그리고 디자이너들은 러너들의 이러한 요구를 모두 충족시키기 위해 함께 모여 협업을 진행했고, 그 결과 나이키 ‘리액트(React)’라고 불리는 폼 형태의 솔루션을 완성했다.   

image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는 나이키의 가장 최신 러닝 이노베이션이 하나의 폼에 담긴 나이키 리액트가 적용된 러닝화로, 러닝의 시작부터 끝까지 최상의 퍼포먼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특히 이번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는 전작인 ‘나이키 루나에픽 로우 플라이니트 2’에 비해 5% 가벼워졌고, 에너지 반환은 10%가 높아졌으며, 푹신한 느낌이 11% 더 향상되었다.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의 갑피는 단순한 구조가 특징으로, 발에 밀착되면서 지지력을 제공한다. 단일 조각으로 만들어진 플라이니트 갑피는 발의 모양에 따라 정밀하게 구성되어, 러너가 원하는 곳에 정확하게 지지력, 유연성, 통기성을 선사한다. 반면, 신발의 뒤꿈치에는 상대적으로 강조된 형태의 중창이 돌출 되어있다. 이는 이전의 폼에 비해 훨씬 부드러운 리액트 폼이 지면의 굴곡에는 더욱 효과적으로 반응할 수 있지만, 충격을 흡수할 때 발과 지면 사이의 간격이 지나치게 가까워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더 두껍고 넓은 중창을 배치한 것으로, 러너에게 쿠셔닝과 동시에 안정감을 모두 제공한다.


한편,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는 2월 22일 전 세계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오는 2월 9일부터 나이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구매가 가능해,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를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2월 9일 사전 구매자들에 한해서는 페이퍼 토이 브랜드 ‘모모트’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디자인된 한정판 패키지를 제공한다.


사진. 나이키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23:59 02/24
  • 코스닥 : 874.78상승 4.5623:59 02/24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24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24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