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험사 점포 344개 감소, 직원 1214명 줄였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지난해 은행·보험 점포 600여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고임금의 질좋은 일자리라고 평가받는 은행 및 보험권이 일자리가 5500개 이상 감소했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된 금융감독원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말 현재 은행 점포는 7077개, 보험 점포는 6533개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은행 점포는 279개(3.8%) 줄었다. 은행들이 점포를 줄이는 추세를 감안하면 전국의 은행 점포수가 머지않아 7000개를 밑돌 전망이다. 보험사 점포도 1년만에 344개(5.0%) 줄었다. 생명보험사 점포가 281개(7.3%), 손해보험사 점포는 63개(2.1%) 각각 문을 닫았다.

은행과 보험을 합쳐 623개의 점포가 사라진 만큼 인력 재배치와 명예퇴직 등으로 고용 규모도 감소했다. 은행은 4338명(3.7%)이, 보험사는 1214명(2.0%)이 각각 줄었다.

은행의 점포·인력 감축은 영업 환경의 변화가 가장 큰 원인이다. 스마트폰, 인터넷, 자동화기기(ATM) 등 비대면 채널이 주요 영업 창구가 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급격한 점포 폐쇄로 논란이 일었던 한국씨티은행이 대표적 사례다.

보험사는 은행과 사정이 다르다. 특히 생보사는 경영 환경이 악화되면서 지난해 1464명 줄었다. 우선 현대라이프, 흥국생명, KDB생명 등 중소형사들을 중심으로 영업 부진과 지급여력비율 하락 등이 가시화해 지난해 구조조정이 이뤄졌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단순 퇴사뿐 아니라 무급휴직까지 포함하면 실제로 일손을 놓은 종사자들이 더욱 많다"면서 "여기에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되고 신 지급여력제도로 불리는 'K-ICS'가 적용될 때에 대비해 업계가 전반적으로 확장보다는 축소를 지향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은행·보험에 이어 점포·인력 규모가 큰 증권사도 56개 점포(4.3%)가 문을 닫아 현재 총 1239개다. 종사자도 3만5370명으로 262명(0.7%) 감소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55상승 15.5809:30 12/12
  • 코스닥 : 669.21상승 8.209:30 12/12
  • 원달러 : 1126.70하락 3.409:30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09:30 12/12
  • 금 : 58.37하락 1.8509:30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