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한 스프링룩의 완성, 롱&숏 포인트 아우터

 
 
기사공유
겨울내 입었던 패딩을 벗고 한층 가벼워진 봄 아우터로 산뜻한 봄을 시작할 때다. 멋스러운 스타일은 물론 꽃샘 추위와 일교차에도 끄떡없는 멀티 아이템을 준비해 스타일리시한 봄 패션을 완성해 보자.

◆롱 트렌치코트 ‘클래식+컬러포인트’
잇미샤(IT MICHAA), 쁘렝땅(PRENDANG), 핀블랙(PINBLACK), 바닐리BY로스트인미(VANILLI by LOST IN ME)
봄이 되면 제일 먼저 꺼내 입는 아우터가 있다. 클래식룩의 대명사인 롱 트렌치코트는 멋스러운 핏감은 물론 바디라인의 단점을 커버하기에도 제격인 아이템으로 멋 좀 부릴 줄 아는 이들의 필수 아우터로 자리 잡았다.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을법한 트렌치코트의 노멀한 디자인이 심심하다고 느낀다면 화사한 컬러감이 더해져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아이템을 추천한다. 부드럽고 따뜻한 인상을 심어 줄 수 있는 밝은 컬러감의 트렌치코트는 봄의 화사한 분위기를 만끽할 스프링 스타일링 아이템으로 안성맞춤이다.

또한 베이직한 디자인에 섬세하면서도 과감한 컬러배색 효과를 준다면 나만의 개성 있는 룩을 강조할 수 있다. 여기에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더할 원피스를 코디하고 로퍼나 베이직한 하이힐을 착용하면 여성미를 담은 스윗한 봄 패션을 완성 할 수 있다.

◆숏 재킷 ‘가죽 봄버 재킷 vs 데님 재킷’
파라점퍼스(PARAJUMPERS), 핀블랙(PINBLACK), 듀엘(DEWL), 시스템(SYSTEM), 코인코즈(COIINCOS), LAP(랩)
봄에 어울리는 화사한 컬러감이 더해진 크롭한 숏 재킷을 활용하면 더욱 산뜻한 스프링룩을 완성 할 수 있다. 시크한 분위기의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가죽 봄버 재킷은 가벼운 착용감과 보온성을 함께 챙길 수 있어 보다 실용적인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여기에 블랙 진이나 워싱이 들어간 데님진을 매치하고 모노톤의 스니커즈를 착용하면 포인트를 살리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의 캐주얼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너웨어의 컬러와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코디가 가능한 데님 재킷도 빠질 수 없는 만능 아이템이다. 가볍게 걸쳐도 멋스러운 느낌을 전달하는 데님 재킷은 컬러풀한 스웻셔츠 또는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블랙 슬랙스 팬츠에 함께 매치하면 활동적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스프링 룩을 완성 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0.50하락 10.5318:01 04/25
  • 코스닥 : 750.43하락 7.3918:01 04/25
  • 원달러 : 1160.50상승 9.618:01 04/25
  • 두바이유 : 74.57상승 0.0618:01 04/25
  • 금 : 73.67하락 0.118:01 04/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