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P2P대출액 2조2958억원… “중금리시장 개척, 법제화 시급”

 
 
기사공유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의 누적 대출액 추이. /자료=한국P2P금융협회

한국P2P금융협회는 지난달 회원사 65곳의 누적 대출액이 전월보다 10.26% 증가한 2조295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항목별로는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이 768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부동산담보대출 6115억원, 기타담보대출 4724억원, 신용대출 4432억원 순이었다. 회원사 평균 대출금리는 14.32%로 나타났다. 90일 이상 장기연체된 채권 비율인 부실률은 전월보다 1.11%포인트 하락한 2.62%로 집계됐다. 다만 연체율(30일 이상 90일 미만 연체)은 2.21%로 전월보다 0.31%포인트 올랐다.

신현욱 협회장은 “P2P금융이 국내에서 사업을 시작한지 11년이 지났지만 법제화되지 않은 채 각종 규제만 추가되며 업계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며 “P2P금융은 기존 금융사가 하지 못했던 상품을 개발하며 중금리시장을 개척했다. P2P금융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도록 법제화가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7.88상승 0.6622:50 06/25
  • 코스닥 : 836.00상승 5.7322:50 06/25
  • 원달러 : 1117.20상승 9.822:50 06/25
  • 두바이유 : 75.55상승 2.522:50 06/25
  • 금 : 71.77상승 0.5222:50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