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시장서 맞붙는 네이버·카카오

 
 
기사공유
박의빈 라인플러스 CTO. /사진제공=라인플러스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플러스가 올 상반기 중 독자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모바일 라인 메신저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라인코인’의 등장 가능성도 커졌다. 이로써 네이버와 카카오는 블록체인 분야에서 또 한차례 맞붙게 됐다.

20일 박의빈 라인플러스 CTO는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진행된 라인 개발자 회의 ‘라인데브위크’에서 “상반기 중 자체 메인넷 구축에 나설 것”이라며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계획을 밝혔다. 박 CTO가 언급한 메인넷은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에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연결하는 자체 코인을 개발하겠다는 말로 풀이된다.

이날 네이버가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을 선언하기에 앞서 카카오도 지난달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 포털을 대표하는 두 기업이 독자 플랫폼을 설립한 원인으로는 콘텐츠 비즈니스가 지목된다. 기존의 이더리움 플랫폼에서는 양사가 강점을 지닌 플랫폼 비즈니스를 펼치기 어렵다고 판단한 셈이다. 이더리움 플랫폼 위에 비즈니스 서비스를 구축하면 이더리움 측에 사용료를 제공해야 한다. 또 이더리움 플랫폼의 전송속도도 양사가 만족할 만큼 충분하지 않다.

플랫폼 개발에는 수백억원의 개발비가 투입된다. 인력과 시간도 적지않은 양이 필요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양사가 라인과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하는 거래사이트를 보유하고 있어 자체코인 개발이 더 유리하다고 설명한다.

업계는 같은 기술 수준을 보유했다고 가정했을 때 초반 승기는 라인을 보유한 네이버가 쥘 것으로 예상한다. 해외이용자가 2억명에 달하는 만큼 사용자 층이 두터워 자금모집도 원활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카카오도 국내 사용자만 4000만명에 달하는 만큼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판단이다. 카카오톡의 주요 서비스에 가상화폐가 접목되면 그 파급력은 예상을 뛰어넘을 가능성도 있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광고서비스와 연동해 이용자들에게 코인을 지급한다면 구글도 뛰어넘을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현재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이슈와 맞물려 양사의 서비스에 가상화폐가 도입되는 시기는 당초 예상보다 늦어질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서비스 개발이 조기에 이뤄지더라도 코인의 상용화는 빨라야 올해 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0.69하락 1.35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