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유성 출장 의혹' 김성태·이완영 고발, 시민단체 "철저히 수사"

 
 
기사공유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민단체가 피감기관 지원을 받아 외유성 해외 출장을 갔다는 외혹이 제기된 김성태·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발했다. 

민생문제연구소(공동소장 안진걸·임세은)는 지난 20일 김 의원과 이 의원을 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소는 김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던 2015년 2월 피감기관인 국토부 산하 한국공항공사로부터 1162만원의 경비 지원을 받아 캐나다와 미국으로 4박6일 출장을 다녀온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의 경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던 2013년 7월 피감기관인 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약 2066만원의 경비를 지원받아 9일간 독일 출장을 간 것이 적절했는지 살펴야 한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연구소는 "검찰이 수사를 진행할 때는 여야를 막론하고 불법행위를 모두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민생문제연구소의 고발 건을 김기식 전 국정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해 온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의원과 이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