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화시장, 크든지 죽든지 알아서…

대한민국 특별市場/ 특성화시장 지원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짧게는 10여년부터 길게는 40~50년의 역사를 가진 곳도 있다. 1000여개가 넘는 점포가 성행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자리잡은 곳이 있는가 하면, 이미 온라인시장 등 시대의 변화에 밀려 ‘매출 0’을 기록할 정도로 쇠퇴한 곳도 있다.
 
저마다 다른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지닌 대한민국 특성화시장. 그러나 이들 '특별시장'에 대한 지원책은 별로 특별한 게 없다. 사실상 상권 내 상인들의 손에 맡겨져 있는 실정이다.
 
현재 서울시에서 이들과 관련한 대책은 크게 두가지다. 전통재래시장 활성화 방안과 산업 및 특정개발진흥 지구.
 
시장 내 소상공인 보호와 전통문화 보존을 취지로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전통재래시장 활성화 방안’은 시설현대화사업 등 다양한 지원책을 담고 있다.
 
황학동 중앙시장에 위치한 주방가구거리의 경우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사업에 따라 노후화된 시설을 개보수하는 한편 거리축제를 여는 등 효과를 거두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이 경우는 운이 좋은 편이다. 대부분의 특성화시장들은 특정시장에 속하지 않은 채 자체적으로 상가가 모여서 형성된 타운 형태이기 때문에 전통시장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못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거리를 중심으로 발달한 상당수 특성화시장들은 시장이 아닌 개별 매장으로 보고 있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상인들이 기대를 걸고있는 것은  ‘산업 및 특정개발진흥지구’. 서울시는 지난 2009년 4월 오는 2017년까지 지역별 특성을 살린 산업지구를 개발한다는 취지로 ‘뉴타운 산업’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는 ‘산업 및 특정개발진흥지구’로 이름을 바꿔 지난해 성수(IT), 종로(귀금속), 마포(디자인) 등 12곳을 지정하고 지원책을 준비 중이다. 앞으로 28곳을 더 선정해 산업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종로 귀금속상가의 정원헌 다이아몬드협회장은 "다행히 귀금속상가는 정부에서 그 가치를 인정해줘 앞으로 세계화 전략을 추진하는 데도 정부 지원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상권분석 전문업체인 상가뉴스레이다의 관계자는 "지역성을 고려해 특성화 단지 성격에 맞게 활성화시킨다면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