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증자에 대한 증권사들의 시각차

증자, 하고 안 하는 이유 있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증권업계의 최대 화두는 헤지펀드와 유상증자다. 그러나 이에 접근하는 방식에 있어서는 대형증권사 간에 큰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헤지펀드 업무를 할 수 있는 종합금융투자사업자(프라임브로커) 요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서둘러 유상증자를 단행하는 증권사가 있는가 하면, 일부 증권사는 유상증자를 무리수로 판단하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이 제시한 프라임브로커 업무의 최소 자격조건은 자기자본 3조원이다. 이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증권사들이 꺼낸 수단은 바로 유상증자. 가장 먼저 앞장 선 증권사는 대우증권이다. 대우증권이 실시하는 유상증자 규모는 무려 1조원 이상이다.

또 다른 대형증권사인 우리투자증권, 삼성증권, 현대증권도 유상증자에 나섰다. 최근 우리투자증권은 6000억원, 삼성증권은 4000억원의 유상증자 계획을 밝히면서 프라임브로커 자격 조건을 맞추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증권은 5950억원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한국투자증권 역시 유상증자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지만 현재 지주 측에서 유상증자에 대해 신중히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모든 중대형 증권사가 유상증자에 긍정적인 것은 아니다. 각자 처한 상황이 다른 만큼 굳이 유상증자를 하면서까지 프라임브러커 자격을 얻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곳이 미래에셋증권과 동양종금증권이다.

현재 미래에셋증권과 동양종금증권의 자기자본은 각각 1조9000억원과 1조2000억원 수준으로, 3조원을 맞추기 위해선 1조원 이상의 대규모 증자가 필요하다. 두 증권사 모두 공식적으로 유상증자 계획은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전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프라임브로커 자격을 위해 유상증자뿐 아니라 M&A에 대해서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3조원을 맞추려고 무리해서 자본금을 늘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해외 및 국내 IB업무를 충실히 잘 해왔는데 앞으로도 IB업무에 매진하겠다는 게 회사의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동양종금증권 측도 "수익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자기자본 3조원을 채우진 않겠다"고 전했다.

반면 하나대투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지주사의 결정만 기다리는 중이다. 신한금융투자는 현재 자기자본 규모가 2조원대이고 하나대투증권은 1조5000억원대이므로 두 회사 모두 1조원 이상 늘려야 하는 입장이다. 특히 하나금융지주는 외환은행 인수 문제까지 맞물려 있어 증권 계열사의 증자 여부가 더욱 불투명하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지주에서 유상증자를 검토 중인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하나대투증권 측 역시 "지주에서 결정할 일이기 때문에 아직 유상증자 여부를 알 수 없다"며 "또 지주가 외환은행 인수에 집중하고 있어서 빨리 결정을 내리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