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Week Issue]눈치작전이 시작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수능은 지난해보다 쉬웠다고 한다. 그래서 내년도 대입 지원에는 치열한 눈치작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눈치작전은 기업 M&A에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하이닉스를 먹을까 말까, 눈치를 살피던 SK텔레콤이 인수를 결정했다. 본입찰에 단독 참여해 인수가 확실시되는 상황이다. 주식투자자들의 눈치작전도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다. 1950을 넘으며 다시 2000시대가 도래할 것 같았으나 유럽 문제가 또 다시 불거지면서 1800대로 떨어졌다. 롤러코스터 증시에서 성공하는 법은 결국 타이밍이다. 그렇다고 제 꾀에 제가 넘어가지는 말자.

SK 압수수색
 
대기업을 겨냥한 검찰의 '칼날'이 최근 잠잠하는가 싶더니 결국 재계 3위 SK그룹을 다시 겨눴다. 검찰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 사옥을 시작으로 SK홀딩스와 SK가스의 사무실은 물론 SK그룹 내외부 관련자 자택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해외출장 중이던 최태원 회장은 회사의 압수수색 소식에 같은날 급거 귀국했다. 검찰의 이번 수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비자금 조성 여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를 위해 검찰 수사팀이 6개월간 내사를  벌였고 최근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통해 이미 승기를 잡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러나 SK그룹 측은 "최 회장이 선물투자로 1000억원대 손실을 입은 것은 맞지만 최 회장의 개인돈"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검찰 수사팀은 압수수색 당시 현장 수사관의 기지로 SK 핵심 계열사 건물에서 '비밀창고'를 발견했다는  입장이어서 조만간 최재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따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최태원 회장과 검찰은 오래전부터 질긴 악연을 갖고 있다. 1994년 20만달러를 미국 캘리포니아주 11개 은행에 불법예치한 혐의로 미국 법원에 기소된 이후 귀국과 함께 외화밀반출 혐의를 받아 서울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게 시작이었다. 1년 뒤인 95년에는 최 회장 부부가 같은 사건으로 다시 검찰에 소환됐고, 2003년 역시 손길승 당시 SK그룹 회장 등과 함께 배임과 증권거래법, 외부감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위기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왔던 최 회장. 과연 4번째 '검찰칼날'에도 잘 견뎌낼 수 있을까.
 
한진重 사태 마침표
 
1년여를 끌어온 한진중공업 파업 사태가 사실상 끝났다. 10일 이재용 한진중공업 조선부문 사장은 박상철 민주노총 금속노조위원장 등 노조 대표와 해고자 복직 등의 내용을 담은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308일동안 지속됐던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의 크레인 농성도 마무리됐다. 하지만 경영정상화까지는 파업 기간만큼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수주물량이 없는데다 유럽 금융위기까지 겹치면서 선박 수주에 적신호가 켜진 상태다. 이제는 하루 빨리 조선 강국의 면모를 드러내주길 기대해본다.
 
SKT, 하이닉스 인수
 
갈팡질팡하던 SK텔레콤이 하이닉스를 품에 안기로 결론을 내렸다. 본입찰에 단독 참여, 사실상 인수를 확정지은 것이다. 인수가는 3조2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미 통신시장만으로는 성장에 한계를 실감하고 있는 SKT로서는 그만큼 신성장동력 확보가 절실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시장의 반응은 극과 극이다. 하이닉스는 주가가 급반등한 반면 SKT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합방'을 선언한 SKT와 하이닉스가 앞으로 서로에게 얼마나 각별한 존재가 될는지는 두고 볼 일이다.
 
온·냉탕 즐기는(?) 증시
 
또 롤러코스터? 국내증시가 이탈리아 쇼크와 옵션 만기일 효과까지 겹치면서 폭락했다. 지난 10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94.28포인트 하락한 1813.25에 장을 마쳤다. 두달 넘짓 증시가 박스권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다 이제서야 회복되는가 싶었는데 또 다시 뒷통수를 친 격이다. 증시 폭락으로 몇몇 주식투자자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안타까운 소식도 전해졌다. 연말이면 증시가 조금 나아질 것이란 기대가 컸는데, 날씨보다 증시에 더 빨리 겨울이 찾아온 듯 하다.
 
대부업체 영업정지 위기
 
대부업계 1위인 러시앤캐시와 2위 산와머니 등 4개 대형 대부업체가 최고이자율 위반으로 영업정지 위기에 놓였다. 금융당국은 지난 9~10월 대부업 이자율 상한선인 연 39%를 초과한 이자를 받은 사실을 적발하고 조만간 영업정지를 내릴 방침이다. 하지만 이들은 금감원의 검사 결과에 불복해 소송전을 벌이겠다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대부업체의 고금리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나 대부업체가 문을 닫으면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필요자금을 빌리지 못하는 서민들은 진짜 사채시장에 내몰리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