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태클]'전세계에서 한국만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IT산업의 발전은 눈부십니다. 우수한 IT인력의 힘입니다. 해외 시장에서도 탐내는 인재들이 많습니다.”

요즘 IT관련 행사를 좇아다니다보면 해외 관계자들로 ‘한국 IT인재’들에 대한 칭찬을 유독 자주 듣는다. 그럴 때마다 기자 역시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괜히 어깨가 으쓱해지곤 한다.

그러나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과 내부에서의 현실은 상당히 차이가 있었던가 보다. 머니위크 208호 <사람 잡는 IT기업의 “닥치고 개발”>은 이에 대한 기사였다. 포털사이트 다음에 따르면 ‘30대 남, 서울’에서 가장 많이 봤다는 이 기사는 아니나다를까 IT업계에 근무하는 종사자들의 ‘폭풍 공감’이 이어졌다.

▶ 돌아가신 분 실려갈 때 봤음. 남 얘기 아님. 슬프다. (Dennis님)
▶ 안드로이드가 등장 후, 대기업은 개발진들에게 "6개월 안에 안드로이드를 본 따서 플랫폼을 개발해라" 라고 했다지.(관대한신느님)
▶최근 스마트폰에서의 LG의 몰락은 경영진의 판단 미숙으로 뒤쳐졌고, 이걸 무리한 일정을 연구원들에게 강요해서 일어난 거죠.(@wallflowers2)
▶ 아이폰과 같은 대작을 꿈꾸면서 프로젝트기간으로 1년도 안주면서 도대체 뭘 바라는 거지. (livewith님)
▶이대로 계속 해봐라. 구글이랑 애플이 망한다고 해도 그 자리는 다른 선진국 회사들이 채운다. (코르님)
▶ 인력을 더 키울 생각은 안하고 *같은 근무환경에 박봉으로 박살 내놓았지. 하면 된다라고 부르짖으며 돌격한다 하더라도 죽창 가지고 탱크를 이길 수는 없는 거다. (녹슨천사님)
▶ 직접개발은 계약이나 프리랜서나 하청 개발자입니다. 돈도 쥐꼬리고. 아마 힘들 거예요. 소문은 들었는데.( 미니젤님)
▶ 대기업이 그러면 그 밑에 하청은 다들 죽어나간다는 이야기.(즈키즈키님)

남의 나라에서는 탐내 마지않는 IT인재들인데, 국내에선 이토록 '귀한 줄' 모르니 벌써 인력유출에 대한 위기의식도 커지고 있다.

▶ 향후 'IT 한국'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 이미 발목 잡기 시작 했잖아. 중간 경력자들 품귀현상이 어제오늘일이 아닌데.  (시티헌터님)
▶ 중국에서 아주 싼 가격의 IT개발 인력들이 국내로 밀려들어온다고 기사가 나왔었는데. (광자서퍼님)
▶중국 애들은 저런 일정 소화 못함. 전세계에서 우리나라만 가능함. (캐츄미님)
▶그래서 한국의 가장 뛰어난 IT 아키텍트는 대부분 미국에 있습니다. 내 주위에 뛰어난 애들은 MS, 오라클 같은 데 취직하더군요. (세력들은내지갑님)

사실 답은 너무 쉽다. ‘IT강국 코리아’의 가장 큰 재산이 사람이라면 그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대접을 해주면 된다. 이미 모두가 알고 있는 답이다. 이 답을 대기업의 윗분들도 모르지는 않을 텐데, '안 좋은 옛 습관'을 털어내기가 그렇게도 어려운 일인가보다.

▶하루이틀 된 일은 아니다. 하긴, 시간이 흘렀음에도 여전하다는 게 더 큰 문제겠지.(@ipuris)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