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폐철도 150km 자전거길로 '재탄생'

행안부 올해 안에 조성...남양주 북한강 철교~춘천 의암호 단절구간 37km 연결

 
  • 최석환|조회수 : 2,878|입력 : 2012.07.11 15:0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춘선 기찻길이 명품 자전거길로 재탄생한다. 경춘선은 지난 1939년에 개통돼 71년간 사랑을 받다가 지난 2010년 12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IL01}행정안전부는 올해 안에 버려진 경춘선 폐철도를 활용, 남양주 북한강 철교에서 시작해 대성리·청평유원지, 가평 자라섬, 강촌역을 지나 춘천 의암호반까지 이어지는 총연장 150km의 '북한강 자전거길'을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북한강 강변엔 한강살리기 사업으로 조성된 자전거길(41km)과 지방자치단체 자체 사업으로 조성된 자전거길(72km)이 있다. 여기에 경춘선 폐철도 부지(12km), 국도(9km), 지방도·하천 제방길(16km) 등 37km에 이르는 단절구간을 연결해 북한강 종주노선(150km)을 완성한다는 게 행안부의 설명이다.

이번에 북한강 자전거길이 개통되면 ‘한강자전거길(63km)’, ‘남한강 자전거길(143km)’과 연계, 서울∼경기∼강원을 잇는 총연장 356km의 한강 자전거길도 완성된다.
경춘선 폐철도 150km 자전거길로 '재탄생'

행안부 관계자는 "멋진 경관과 추억·낭만이 함께 하는 친환경 길로 자전거 붐 조성에 일조할 것"이라며 "폐자갈 2만5000톤을 재활용해 약 30억원의 골재처리 비용도 줄이고, 남한강 자전거길과 만나는 북한강 철교 아래 하천부지도 만남의 광장을 겸한 친환경 공원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 관광자원·상권과 연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가평 자라섬 등 주요 캠핑장과 가까워 가족 단위의 새로운 레저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설계단계부터 건축, 조경 등 전문가로 구성된 공공디자인 포럼의 자문을 거쳐 7월 이후 본격적으로 착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와 국토해양부, 환경부, 산림청, 경기도, 강원도, 남양주시, 가평군, 춘천시, 철도시설관리공단은 이날 오후 3시 가평군청에서 '북한강 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맹형규 행안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총연장 1757km의 4대강 국토종주 자전거길에 이어 조성하는 ‘북한강 자전거길’은 이용자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다닐 수 있을 것"이라며 "후손에게 남겨 줘도 손색없는 자전거길이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 모두가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