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인치 자전거 전망은? 메리다, 2013년 '빅 나인' 집중

8월 29일 '유로바이크 2012'··· 29인치 산악자전거 각축전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퀴가 큰 자전거가 2013년 자전거 시장의 변수로 보인다.

일반 자전거의 26인치 보다 큰 29인치 바퀴를 장착한 산악자전거(29er, 하드테일 중심)는 북미와 유럽에서 인기가 높다. 북미는 벌써 70%, 유럽은 50% 정도로 26인치 시장을 밀어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를 반영하듯 8월 29일 독일 프리드릭스하펜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자전거 박람회 '유로바이크 2012'는 29인치 자전거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콘웨이(Conway), 스티븐스(Stevens), 포쿠스(Focus), 베르가모(Bergamont), 나이너(Niner), 센튜리온(Centurion), 큐브(Cube), 로즈( Rose), 스톡(Storck), 후지(Fuji), 인텐스(Intense) 등 다양한 29인치 산악자전거가 막바지 차비를 하고 있다. 29인치 전기자전거도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부터 29인치 바람을 맞았다. 캐논데일(Cannondale), 스페셜라이즈드(Specialized) 등이 29인치 문을 두드렸고, 괜찮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29인치 동호회가 는 점이 이를 반영한다.

산악자전거로 유명한 메리다(Merida)도 29인치 자전거 '빅 나인'으로 2013년을 준비하고 있다. 빅 나인은 북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군 리타 달레 프레쟈(Gunn-Rita Dahle Flesja, 노르웨이)가 2012년 대회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다. 달레 프레자는 최근 열린 월드컵 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고, 2005년과 2006년 월드컵을 석권한 크로스컨트리 여제로 통한다.

29인치 자전거는 큰 바퀴로 장애물을 보다 쉽게 넘을 수 있고, 접지면이 넓어 안정감이 있다. 바퀴 허브보다 크랭크 축의 비비(BB)가 높아 안정적인 페달링이 가능하고, 큰 바퀴가 충격을 흡수하기 때문에 작은 트레블(완충유격)을 사용할 수 있어 업힐에 좋다는 평이 있다.

반면 큰 바퀴로 조향이 더디고, 무게도 늘기 때문에 체격과 체력이 상대적으로 좋은 서양인에 적합하다는 이견도 있었다.

글로벌 자전거 기업들이 2000년 중후반부터 본격 양산한 29인치 산악자전거는 테스트를 거쳐 엘리트 선수들의 기종이 된 만큼, 2013년 전망도 조심스레 내다 볼 수 있을 것이다.

▲ 메리다 빅 나인(BIG.NINE TFS 900-D)
▲ 메리다 빅 나인(BIG.NINE TFS 900-D)
FRAME : Big Nine EG TFS-D
FORK : Manitou 29 Tower Expert 100 Remote
DERAILLEUR FRONT : Shimano SLX
DERAILLEUR REAR : Shimano Deore XT-10
TIRES : Schwalbe 29 Rapid Rob PP 2.25 Wire
WEIGHT : 13,0 kg


박정웅 기자 parkjo@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