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대비 생필품 매출 1000% 급증

 
  • 이정흔|조회수 : 6,277|입력 : 2012.08.28 15:5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볼라벤이 본격적으로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유통업계에서도 이와 관련한 생필품 매출 동향이 급증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지난 27일 하루 동안 태풍 대비에 필요한 일부 품목의 경우 1000%이상 매출 폭등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생수는 53.6%, 통조림 60.3%, 봉지라면은 107.2% 매출이 신장된 것으로 조사됐다. 생필품 외에 강풍에 대비하는 데 사용되는 포장용 테이프의 경우 461.2% 매출이 높아졌으며 정전에 대비한 손전등은 무려 1408.3%의 매출 급증을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볼라벤 영향권 안에 든 27일 오후 4시부터 1시간 동안 기상청 홈페이지의 접속자수는 12만9000여명. 종전 최고기록인 곤파스 때는 11만900여명이 접속한 바 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트위터와 휴대전화 메신저 등으로 불안감을 조성하는 메시지까지 확산되면서 생필품 매출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3
  • 금 : 61.58상승 0.48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