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이용 활성화 조례··· 잘 지켜지나?

해당 시군구, 관련 조례에 따라 통행 안전 등 안내 적극 나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불광천 자전거전용도로, 자전거도로가 아니고 보행로로 보인다.
▲ 불광천 자전거전용도로, 자전거도로가 아니고 보행로로 보인다.
자전거전용도로에서 보행자 안전사고는 차도처럼 교통약자인 보행자가 보호되어야 한다.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에 힘입어 곳곳에 놓인 자전거도로(전용, 겸용 등)는 시민들의 생활과 레저 통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자전거 이용 인구가 늘면서 접촉 사고 등 안전사고도 늘기 마련.

9월 2일, 불광천 자전거전용도로를 찾았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도로가 분리된 곳. 인근 구민들의 발길이 잦은 이곳은 자전거도로라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보행자가 오가고 있다. 애완견과 산책하거나 심지어 촬영까지 이어진다. 지나는 자전거 이용자와 마찰은 부지기수고, 추돌 등 접촉 사고도 빈번하다.

보행자는 보행로로, 자전거는 자전거전용도로를 이용하도록 유도하는 은평구청의 노력은 없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마찰을 사적 영역으로 한정하는 모양이다.

"왜 자전거도로로 걸으면 안돼요? 그늘지고 시원하잖아요. 자전거가 비켜 가면 되잖아요.”

평소 운동 삼아 자전거도로를 산책한다는 전 모씨(42·주부)는 애완견과 산책을 나왔다. 그는 보행자도로와 자전거도로를 구분하지 않는다.

왜 그럴까. 자전거 이용을 넓게 돕는다며 관련 법령을 정비했지만, 홍보 등 안내 노력이 부족했던 탓이다. 해당 구청에 문의한 결과, 기준에 따라 자전거도로를 설치·유지·보수가 전부라는 것이다.

서울시와 은평구 조례에는 '시민(구민)은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권리를 가지며, 지자체는 '자전거이용시설의 정비 및 자전거이용자의 안전과 편리를 도모하기 위한 정책을 강구할' 책무가 있다.


박정웅 기자 parkjo@



 

  • 50%
  • 50%
  • 코스피 : 3255.50상승 3.3709:30 06/15
  • 코스닥 : 995.73하락 1.6809:30 06/15
  • 원달러 : 1118.00상승 1.309: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09:30 06/15
  • 금 : 72.01상승 0.8309:30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