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농협금융 회장 연봉 2억5000만원+α

 
  • 머니S 성승제|조회수 : 5,507|입력 : 2012.10.18 10:5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협이 신경리 이후 임원 숫자가 20% 늘었고 대표이사 연봉이 2억5000만원이 넘는 등 집안 임원잔치와 연봉잔치를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국회 민주통합당 황주홍 의원(전남 장흥·강진·영암)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협이 신경분리 이후 임원(회장, 대표이사, 전무, 상무, 이사, 감사, 비상임이사)수가 290명에서 348명으로 58명(20%)이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또 금융지주 대표가 연봉 2억7000만원, 생보 대표가 2억5000만원인데 기본급에 80%까지 성과급을 받을 수 있고, 부장급이 포함되는 M급이 연봉이 1억200만원에 직원들도 기본급의 700%까지 상여금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회와 금융지주, 농협은행의 사외이사는 비상근 겸직임에도 규정 연봉만도 4800만원, 손해·생명보험은 4200만원, 증권·자산·선물 등은 3600만원이고, 여기에  출장비·회의참석비 등을 포함할 경우 수령액이 2배로 늘어나게 된다고 주장했다.

신경분리 전에는 직원이 1만8163명이었으나 올해 3월 금융지주가 출범하면서 인원이 대폭 늘어 8월 말 1만8904명으로 741명이 늘어났다.

황 의원은 “농협의 임원잔치와 연봉잔치가 농민과 조합원들을 농협으로부터 떠나게 만들 수 있다"면서 "신경분리의 목적을 ‘경제사업 활성화’가 아니라 ‘농협 집안잔치’로 전락시키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한편 농협의 6월 말 현재 단기순이익은 2202억원으로 신한은행(9810억원)의 22.4%에 불과하다. 이중 지난 6월 정부로부터 신경분리 이차보전금으로 받은 804억원을 제외할 경우 1398억원으로 크게 줄어든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