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북항 배후단지, 기반시설 조성 본격화

 
  • 머니S 송협|조회수 : 5,472|입력 : 2012.10.29 13:4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북항 배후단지가 지난 1월 용도변경 통과 후 10개월 만에 본격적인 사업에 나설 전망이다.

인천광역시와 한진중공업은 지난 29일 인천북항 배후단지 기반시설 조성공사 기공식을 열고 실질적인 개발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인천 북항 배후단지 사업은 지난 1월 준공업지역 131만9112㎡ 및 상업지역 18만5750㎡의 용도변경이 통과된 이후 10개월만에 사업이 추진됐다.

이날 열린 기공식에는 송영길 인천시장을 비롯해 이성만 인천광역시의장,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 등 재계 관계자 약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뤄졌다.
 
인천 북항 배후단지, 기반시설 조성 본격화


송영길 인천시장은 기념사를 통해"인천시는 한진중공업과 협력해 북항을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개발할 것"이라며"인천시는 성공적인 사업을 위해 지원에 최선을 다해 인천의 새로운 경제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인천 서구 원창동 일대에 위치한 인천 북항 배후단지 지구단위 계획구역 내에 도로, 공원, 녹지 등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한진중공업은 156만4862㎡ 규모의 부지 내에 자체비용 602억원을 투입, 시공할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약 24개월이다.

10개월 만에 공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북항 배후단지와 북항 항만을 연결하는 체계적인 도로망 구축에 따른 물류 네트워크 기능의 탄력이 예상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물류 운송비 절감이 기대된다"면서 "인천 북항 주변의 주요 간선망인 제1경인고속도로를 비롯해 제2외곽순환도로를 통해 물류 및 수입화물을 수도권으로 신속하게 이동시킬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진중공업은 이번 공사는 북항 배후단지 개발을 위한 스케치에 불과하다는 평가다.
 
기반시설이 완료되면 한진중공업과 인천시는 북항 내 부지 용도에 따라 대규모 창고 및 물류터미널 등 물류 기능의 거점을 개발하고 LED, 바이오 등과 같은 첨단산업 클러스터로 조상한다는 방침이다.

투입되는 사업비만 무려 1조원대를 육박하는 북항 배후단지가 활성화되면 약 1만4000여명의 상근 인구가 증가할 것이라는게 한진중공업 측의 전망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인천 북항은 첨단 산업 및 자동차 물류단지 중심의 미래 신성장 거점으로 성장, 시 전체 고용창출과 투자유치 등 경제활성화를 위한 교두보 역할이 될 것"이라며 "회사는 체계적인 개발을 통해 자산가치 극대화를 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