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한국 자전거길을 찾은 까닭은

돗토리현, 해안 자전거길 조성 위해 남한강자전거길·화천 산소길 사전 답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폐철교를 활용한 친환경 자전거길에 관심을 보인 일본 돗토리현 관계자들(북한강철교)
↑폐철교를 활용한 친환경 자전거길에 관심을 보인 일본 돗토리현 관계자들(북한강철교)
1700km가 넘는 국토종주자전거길을 중심으로 전국 자전거길이 구축된 가운데 일본 지방정부 관계자가 우리나라 자전거길을 찾아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 서부 돗토리현 현토정비부 도로 및 관광 관계자들이 지난 6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남한강자전거길과 화천 산소길을 찾은 것. 이들은 도착하자마자 팔당역에서 능내역을 거쳐 남양주시 밝은광장까지 자전거를 타고 현장을 답사했다.

↑봉안터널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봉안터널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돗토리현은 자전거 인프라가 잘 발달 된 곳이다. 도심 생활형 자전거도로는 물론 나카우미 석호 루트(68km), 다이센 일주루트(107km), 다이센 다운힐 코스(25km), 하쿠호노사토 루트(28km), 히노가와 루트(40km) 등이 국내외 라이더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생활이나 레저형 자전거도로가 잘 발달한 돗토리현이 우리나라 자전거길을 찾은 까닭은 무엇일까.

현토정비부 니시무라 히사토모씨는 "뚜르 드 다이센(다이센 도로일주대회) 등 돗토리현은 일본에서 손꼽히는 자전거 명소다. 한국 자전거길이 좋다는 소식을 일본에서 많이 접했고 가족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레저형 해안 자전거길 건설을 목적으로 찾았다" 방문 배경을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 자전거길을 참고해 올해까지 사카이미나토 국제항에서 가이케 온천 약 20km의 해안 자전거길을 우선 조성하고, 돗토리사구까지 약 100km를 2015년까지 추가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능내역 인증센터에서 인증 스탬프도 받았다.
↑능내역 인증센터에서 인증 스탬프도 받았다.
돗토리현이 해안 자전거길을 조성하는 데는 그 이유가 있다. 한국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사카이미나토항을 기점으로 산악레포츠 명소인 다이센과 관광지가 많은 돗토리사구까지 해안 자전거길을 통해 보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것이다. 수려한 해안을 낀 자전거길에 안전대책도 함께 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돗토리현 관계자들의 답사 포인트도 안전에 맞춰졌다. 이들은 분리형 펜스, 도로폭, 이정표, 속도제한, 위험표식, 우회로, 경사로 등 구조물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응급상황을 가정해 자전거길 지킴이단과 119구급대 등 민관 안전대책도 꼼꼼히 챙겼다.

답사를 마친 가쿠이 마나부씨는 "방향과 거리 등 안내표식이 잘 되어 있으며 데크(부교)처럼 친환경적인 자전거길이 인상적이었다"면서 "나카우미 일주루트에 한국처럼 노면표식을 우선 설치하고 안전대책을 강구해 해안 자전거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표를 통해 국토종주자전거길을 듣고 있는 관계자들(능내역)
↑이정표를 통해 국토종주자전거길을 듣고 있는 관계자들(능내역)
박정웅 기자 parkjo@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