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속출 '건강기능식품 통신판매'

먹는 건데… 등록절차 강화해야

 
  • 머니S 박성필|조회수 : 5,120|입력 : 2013.03.20 10:2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넷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고 약이 아니라는 설명에 별 의심 없이 먹었는데 갑자기 어지럽더니 온몸에 두드러기가 났어요."

최근 소비자들의 접근이 용이한 통신판매를 통해 부적절한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는 업자들이 잇달아 등장하면서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피해 속출 '건강기능식품 통신판매'

올해 3월 실데나필을 함유한 건강기능식품을 통신판매를 통해 유통한 업자들이 적발되면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실데나필은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의 주성분으로 과다섭취하게 되면 어지럼증과 구토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건강기능식품에 사용할 수 없다.

지난해 말에도 인터넷쇼핑몰 및 전화권유 등을 통해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해온 업자들이 구속되는 등 불법유통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여전히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통신판매로 제품을 쉽게 구매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 이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자들의 통신판매 등록절차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최근 부적절한 건강기능식품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엄격한 통신판매 허가절차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건강기능식품 통신판매 허가를 받으려면 판매교육 수료증과 신분증, 수수료 2만8000원만 있으면 된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이 판매교육과 수수료인데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을 통해 4시간 동안 교육을 받고 각 과목마다 간단한 시험을 치르면 된다. 절대평가로 60점 이상이면 수료증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수료증을 발급받기 위한 시험자체가 낮은 난도로 출제되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온라인 쇼핑몰이나 전화권유 등과 같은 통신판매를 통해 건강기능식품을 유통하기 위한 자격은 업계에서 '그저 부담 없이 거치는 절차'로 인식되고 있다. 게다가 일부 업자들은 이러한 방법으로 통신판매 허가를 받은 후 사용 금지된 성분을 함유한 건강기능식품을 광고 또는 판매하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
 
이와 관련 식약청 영양정책과 관계자는 "현행 건강기능식품 등에 관한 법률은 건강기능식품 통신판매 허가요건을 4시간 교육을 받는 것으로 정하고 있다"며 "식약청은 통신판매를 통해 판매되는 건강기능식품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판매업자 및 대국민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3월 초 식품나라가 발표한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추정사례 신고현황에 따르면 지난 1월에는 총 6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2012년 총 58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지 않지만 1월 부작용 추정사례가 통신판매에서만 발생한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272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