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대신 밸런스 연금저축계좌’ 출시

 
  • 머니S 유병철|조회수 : 3,376|입력 : 2013.04.15 09:4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신증권이 절세와 노후 준비를 한번에 할 수 있는 연금저축계좌를 선보인다.

대신증권은 한계좌에서 다양한 펀드를 조합해 분산투자할 수 있는 노후대비용 중장기 금융상품 ‘대신 밸런스 연금저축계좌’를 15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대신 밸런스 연금저축계좌는 가입에 나이제한이 없고, 매년 1800만원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납입할 수 있다.

최소 적립기간은 5년이며, 적립기간 만료 후 만 55세 이후부터 연간수령한도 내에서 연금을 수령하면 연금소득세로 저율 과세된다. 연 400만원 한도에서 납입금액 100%에 대해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대신증권, ‘대신 밸런스 연금저축계좌’ 출시

이 상품은 연금계좌 내에서 다양한 연금저축펀드를 편입하여 자유롭게 운용할 수 있어 효율적인 연금자산 운용이 가능하다. 또 계좌를 해지하지 않고도 소득공제를 받지 않는 원금 범위 내에서 과세 없이 자금을 자유롭게 인출할 수 있다.

대신 밸런스 연금저축계좌는 총 30여종의 다양한 연금전용펀드를 엄선해 투자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펀드 라인업은 대신, 삼성, 미래에셋, 한국투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등 주요운용사가 운용하는 국내외 주식형, 혼합형, 채권형펀드로, 대신증권은 고객의 투자성향, 투자목적, 연령별로 세분화하여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제시한다.

연금저축계좌는 2013년 소득세법 개정에 따라 도입된 연금계좌 중 하나로 일정기간 납입 후 연금수령할 경우 연금소득으로 과세되는 계좌 단위의 세제혜택 상품이다.

최광철 대신증권 상품전략부장은 “저금리시대에 연금자산의 운용효율성과 유동성이 대폭 개선된 연금저축계좌는 노후대비와 절세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에 부응하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금융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23:59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23:59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23:59 05/26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23:59 05/26
  • 금 : 1847.60상승 1.323:59 05/26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