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新막걸리 ‘아이싱’ 해외서 잘나가네

 
  • 머니S 김진욱|조회수 : 4,515|입력 : 2013.04.15 09:5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통주 전문기업 국순당(대표 배중호)이 지난해 8월 개발해 선보인 ‘아이싱’이 올들어 해외 주류품평회에서 연이여 수상실적을 기록하고 20여개국에 수출이 진행되는 등 성공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아이싱’은 첫 해외 대회 출품인 지난 2월 미국에서 개최된 ‘2013 달라스 모닝뉴스 & 텍사스 소물리에 와인대회’에서 라이스와인(Rice Wine)부문에서 동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3월 미국에서 개최된 ‘샌디에이고 국제와인대회’에서 스파클링 후르츠 와인(Sparkling Fruit Wine)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최근에는 지난 3월 23일~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제20회 컨슈머 와인대회’ 에서 은상을 수상하는 등 연이어 해외 품평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국순당 캔막걸리 ‘아이싱’이 미국에서 개최된 주요 국제와인품평회에서 3연속 수상을 한 것.

이런 호평을 바탕으로 국순당 ‘아이싱’은 올해 1월 중국에 첫 수출을 개시한 이후 벌써 영국 독일 스위스 캄보디아 등 총 5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현재 미국 캐나다 브라질 칠레 베트남 싱가포르 러시아 호주 등 총 15개국에 수출이 확정되고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국순당은 ‘아이싱’ 개발 단계부터 세계적인 주류 트랜드인 저알코올 및 RTD(Ready To Drink) 콘셉트로 개발해 기존의 아저씨 술 같은 막걸리의 속성인 텁텁하다는 개념을 완전히 탈피했다. 일반막걸리(6%)보다 알코올도수를 2% 낮춘 4%로 개발해 맥주와 경쟁할 수 있도록 한 것. 여기에 자몽과즙을 첨가해 뛰어난 청량감과 발효주 특유의 상큼함으로 안주 없이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 


국순당 新막걸리 ‘아이싱’ 해외서 잘나가네
 국내시장에서도 ‘아이싱’은 침체를 겪고 있는 막걸리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젊은층을 대상으로 SNS 등에서 화제를 일으키며 지난해 출시 이후 연말까지 4개월 동안 총 400만캔이 판매되며 기존 캔막걸리 대비 5배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