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연 6000억 일감’ 중소기업에 개방

 
  • 머니S 노재웅|조회수 : 3,350|입력 : 2013.04.17 15:0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그룹이 광고·물류 분야에서 계열사 간 거래를 대폭 줄이고 중소기업에 직발주하거나 경쟁입찰로 전환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광고 분야에서 발주 예상 금액의 65%인 1200억원과 물류 분야 발주 예상 금액의 45%인 4800억원의 대규모 물량을 중소기업 등에 개방한다고 설명했다. 연 6000억원 규모의 새로운 사업기회가 중소기업 등에게 제공되는 셈이다.

직발주 및 경쟁입찰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주요 계열사에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쟁입찰 심사위원회’(가칭)를 설치할 것이라고 현대차그룹은 덧붙였다.

아울러 그룹 차원에서 중소기업과 소외계층에 대한 지식 기부도 확대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중소 물류기업들에게 글로벌 사업 노하우를 전수하고, 인적·물적 지원을 병행해 해당 업체들이 중견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동반 성장을 위해 중소기업의 사업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중소기업과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식 기부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