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중국 물류기업 인수

 
  • 박성필|조회수 : 1,730|입력 : 2013.04.22 13:5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대한통운은 22일 서울 서소문동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중국 물류기업 스마트 카고와 지분 인수계약을 체결했고 밝혔다. 인수 지분은 51%로 최대주주가 된다.

스마트 카고는 지난 2002년 설립된 중견 물류기업으로 중국 칭다오와 상하이에 법인을 두고 있다. 베이징·다리엔 등 중국 지역에 9개 지점을, 인도·베트남·모잠비크·잠비아 등 4개 해외사무소 및 전 세계에 200여개의 국제물류 대리점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해상·항공운송, 컨테이너 운송, 철도 운송, 중량물 운송 등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프로젝트 화물이라 불리는 건설·플랜트 기자재의 국제운송과 아프리카 지역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 카고는 물류산업과 생산·유통 개혁을 위한 중국 정부 승인단체인 중국물류구매연합회(CFLP)로부터 국가 AAAA등급을 받았으며 100대 중국 포워딩 업체에 선정된 바 있다. 국제연합(UN)에 물류와 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업체들의 모임인 중국유엔조달협회에도 가입돼 있다. 임직원 수는 160여명으로 올해 예상 매출은 1000억원이다.

CJ대한통운은 스마트 카고 인수를 통해 중국 국제물류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는 한편 대단위 프로젝트 화물이 늘고 있는 중동·아프리카 지역 네트워크 구축에도 속도를 더할 방침이다.

이채욱 CJ대한통운 부회장은 “스마트 카고 사 인수로 중국 프로젝트 물류 사업 강화 및 아프리카 시장 공략이 가능해졌다”며 “이로써 글로벌 TOP 5 물류기업 도약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인수 의의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22일 서울 서소문동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중국 물류기업 ‘스마트 카고’ 사 지분 51%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채욱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 신현재 글로벌부문장과 로셀라 루 스마트 카고 2대 주주, 알버트 유 스마트 카고 대표이사.
CJ대한통운은 22일 서울 서소문동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중국 물류기업 ‘스마트 카고’ 사 지분 51%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채욱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 신현재 글로벌부문장과 로셀라 루 스마트 카고 2대 주주, 알버트 유 스마트 카고 대표이사.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