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모터쇼] 현대차, ‘미스트라’로 중국 접수 예고

 
  • 노재웅|조회수 : 4,382|입력 : 2013.04.22 15:1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가 중국 소비자를 겨냥한 전략차종을 늘리고 현지화에 주력한다.

현대차는 지난 20일 ‘2013 상하이 모터쇼’서 남양연구소와 베이징현대기술연구소의 첫 합작품인 중국 전략차종 ‘미스트라’를 최초 공개했다.

이날 최성기 베이징현대자동차 부사장은 “미스트라는 올 11월 중국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며 “판매 목표는 연간 10만대”라고 밝혔다.

최 부사장은 이어 “주 고객층은 30~35세의 젊은 층”이라며 “패밀리 세단 역할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스트라는 국내 분류상 아반떼와 쏘나타의 중간급 차량으로 전장과 휠베이스는 각각 4710mm, 2770mm다.

한편 중국 내 생산량 4위(연간 100만대)인 현대차그룹은 2017년까지 연 200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 부사장은 “중국은 지난 10년간 고속 성장해 세계 1위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했다”며 “치열한 경쟁으로 위기와 도전이 많아진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는 ‘품질을 통한 브랜드 혁신’이라는 방향성으로 미래의 10년을 준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상하이 모터쇼] 현대차, ‘미스트라’로 중국 접수 예고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