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25억 뒷돈 챙긴 임직원 적발

 
  • 머니S 박성필|조회수 : 1,659|입력 : 2013.05.09 22:0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아 접대비 등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9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전기전자시스템 사업본부 소속 임직원 25명은 지난 2001년부터 10여년 동안 하청업체 7곳에서 떡값 25억원을 받은 것으로 회사 내부감사 결과 밝혀졌다.

이들 임직원은 하청업체에 줄 대금을 부풀려 계약한 뒤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뒷돈을 챙겼으며 야유회비, 접대비 등으로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일부 임직원들이 협력업체를 통해 회사로 들어올 돈을 부풀려 받고 유용했다”며 “지난해 이같은 사실을 조사해 관련자들을 해고 등 중징계했고 관련 부서는 이미 해체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