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면주가 배영호 대표 사과 “책임 통감한다”

인천 대리점주 이모씨 빈소 찾아 고개숙여

 
  • 김진욱|조회수 : 2,678|입력 : 2013.05.16 15: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리점주의 자살 사건 발생으로 홍역을 치른 배상면주가의 배영호 대표가 16일 오후 앞서 본사의 밀어내기에 대한 압박을 받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겨놓고 자살한천의 대리점주 이모씨의 빈소를 찾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배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저희 회사 제품을 가장 많이 아껴주시고 판매에 힘써주신 고인께서 지난 5월14일 유명을 달리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애통하고 슬픈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애도의 뜻을 올린다”고 전했다.

이어 배 대표는 “고인은 마지막으로 과거의 잘못된 영업관행이 개선돼야 한다는 준엄한 꾸지람을 저희에게 남기셨다”며 “저는 회사의 대표로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과거 관행으로부터 상처를 입은 대리점 여러분들께도 보상과 소통을 통해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